컨텐츠 바로가기

일론 머스크 "사이버트럭, 쿼드모터 탑재…대각선 주행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각 휠 초고속 응답 토크 제어 가능할 것으로 전망

(지디넷코리아=김성현 기자)테슬라가 픽업 전기트럭 '사이버트럭'의 생산라인을 내년부터 가동하기로 한 가운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사이버트럭에 고성능 모터 4개가 탑재될 것이라고 3일(현지시간) 밝혔다.

일론 머스크 CEO는 트위터를 통해 "초기 생산되는 모델엔 4개 모터를 장착하며, 각각의 휠은 개별적으로 초고속 응답 토크 제어가 가능할 것"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미끄럽거나 까다로운 지형에서도 용이하게 운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머스크는 이어 사이버트럭이 기술적으로 주목받게 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4개 모터를 통해 전·후륜구동이 모두 가능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지디넷코리아

(출처=테슬라 공식 유튜브)



또 "게처럼 대각선으로 주행할 수 있도록 기능을 제공할 것"이라고도 했다. 차량 한쪽 바퀴를 반대쪽보다 빠르게 움직이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에 구현할 수 있는 성능이다. 리비안의 전기트럭도 이런 시스템을 활용하고 있다.

테슬라는 2019년 올해 생산을 목표로, 사이버트럭을 선보이기로 발표했지만 내년으로 일정을 미뤘다. 로이터 등 복수 외신은 내후년부터 목표 생산량을 충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디넷코리아

(사진=테슬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격은 지지난해 발표 당시 기준으로 모터 수에 따라 3만9천990달러(약 4천720만원, 1개), 4만9천990달러(약 5천913만원, 2개), 6만9천990달러(약 8천280만원, 3개)다.

김성현 기자(sh0416@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