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동연 성폭력 임신’ 입장문…진중권 “해선 안될 말” 썼다 삭제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진중권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상임위원장 측이 5일 혼외자 논란과 관련해 “제3자의 끔찍한 성폭력으로 인해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한 데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SNS에 “사실이더라도 해서는 안 되는 말”이라고 썼다가 삭제했다.

앞서 민주당 선대위 법률지원단 부단장인 양태정 변호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조 전 위원장은 성폭력으로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되었지만 그 생명에 대하여 책임을 지고 있다. 조 전 위원장의 어린 자녀와 가족들은 아무런 잘못이 없는 바 부디 이들에 대한 보도와 비난은 멈추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헤럴드경제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 기사를 공유하며 “사실이더라도 해서는 안 되는 말”이라고 적었다. 이후 진 전 교수는 해당 게시글을 삭제한 뒤 “방금 올린 글 취소한다. 그 판단은 내가 내릴 수 있는 게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제가 주제를 넘었다”고 새 글을 올렸다.

진 전 교수는 댓글로 “내가 엄마보다 아이의 미래를 더 걱정할 리는 없지 않냐”고도 했다.

choig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