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피셜] 'ACL 겨냥' 제주, 부천서 안태현 영입... "변화와 도전 필요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허윤수 기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노리는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발 빠르게 2022시즌을 준비한다.

제주는 6일 K리그2 소속 부천 FC 1995에서 활약했던 안태현(28)과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안태현은 2016년 서울 이랜드에서 프로 데뷔했다. 31경기에 출전해 3골 1도움을 기록하며 K리그2 무대에 안착한 안태현은 이듬해 부천으로 이적했다. 안태현은 2017년부터 2021시즌까지 부천 유니폼을 입고 K리그2 정상급 선수로 거듭났다.

총 124경기를 소화하며 6골 5도움을 기록했다. 2020시즌에는 군 복무를 위해 상주 상무에 입단해 22경기 출전에 1골 1도움을 기록했고 K리그1 무대에서도 통한다는 것을 실력으로 입증했다. K리그 통산 183경기 10골 7도움.

최고의 장점은 바로 다재다능함이다. 오른쪽 풀백뿐만 아니라 전술 운용에 따라 윙어, 윙백, 중앙 미드필더, 공격형 미드필더까지 모두 소화할 수 있는 '멀티 플레이어'다.

폭넓은 활동량과 과감한 전진성이 있기에 가능한 활약이다. 볼을 소유했을 때는 드리블과 패스를 통해 찬스를 만들어내고, 볼을 소유하지 않을 때는 공간을 적극적으로 파고들어 득점 기회를 연출한다. 빠른 공수 전환으로 경기를 장악하는 남기일 감독의 축구 스타일에 빠르게 녹아들 수 있는 즉시전력감이다.

올 시즌 제주는 4위로 마감했다. 하지만 4위에게도 ACL 진출 기회는 열려있다.

K리그에 배정된 ACL행 티켓은 총 4장(2+2)이다. K리그 1~3위 팀과 FA 컵 우승팀에 돌아간다. 대구가 전남과의 FA컵 결승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하면서 가능성이 아주 커졌다. 3위로 리그를 마무리한 대구가 FA컵 우승까지 차지할 경우 제주도 ACL 무대에 진출한다.

만약 ACL에 진출한다면 안태현의 합류는 리그와 병행해야 하는 제주의 로테이션 운용에 큰 힘이 될 수 있다.

남기일 감독은 최종전 이후 다음 시즌 전력 보강에 대해 “입대하는 선수가 많다. 우리는 가운데를 볼 수 있는 미드필더, 수비수가 영입 대상이다. 측면 자원이 좋기에 가운데만 보강하면 내년에 경쟁력 있는 팀이 될 것이다”라고 답했다.

'멀티 플레이어' 안태현은 약점이 될 수 있는 중앙에 새로운 무게감을, 여전한 장점인 측면에는 새로운 날개를 달아줄 수 있는 선수다. 선수 본인도, 팀도 서로 윈-윈이될 수 있는 선택이다.

제주 유니폼을 입고 새로운 도전에 나서는 안태현은 "부천을 떠나는 것은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하지만 변화와 도전이 필요한 시점이었다"라고 이적 배경을 밝혔다.

안태현은 "'언성 히어로'라는 말을 좋아한다. 제주는 좋은 선수들이 많다. 동료들을 도와주고, 팀이 더욱 빛날 수 있도록 화려하지 않지만 제 몫을 다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 제주에서도 팀과 팬들에게 믿음을 주는 선수가 되고 싶다"라고 입단 소감을 전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