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메가존클라우드', 글로벌 데이터 분석 '데이터브릭스'와 파트너십 체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벤처스퀘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클라우드 선도기업 메가존클라우드(대표: 이주완)는 Data 및 AI 업무를 위한 최신의 아키텍처인 Lakehouse 플랫폼 회사인 Databricks(이하 데이터브릭스)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6일에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서 메가존클라우드는 엔터프라이즈 빅데이터 산업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데이터엔지니어링, 데이터분석, 데이터사이언스를 통합된 솔루션 영역 내에서 사용자별 데이터 인프라의 격차를 해결 해 줄 수 있는 최적화된 데이터브릭스 제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데이터브릭스는 글로벌하게 5,000여개의 기업고객을 확보하고, 리테일 및 CPG, 금융,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등을 포함한 전 산업에서 빅데이터를 분석하는데 필요한 최적화된 분석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메가존클라우드는 5,000개 이상의 기업고객을 보유한 국내 전문 클라우드 매니지드 서비스 제공업체(MSP)로서,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업뿐만 아니라 전통적인 엔터프라이즈 기업에게도 핵심서비스를 제공하며 데이터 시각화 구현부터 고객 확보까지 빅데이터 관련 비즈니스를 선도하는 전문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데이터브릭스와 메가존클라우드의 파트너십을 통해 앞으로 데이터브릭스 솔루션을 활용하여 데이터기반 인사이트를 더욱 빠르게 확보하고, 보다 빠른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기술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Lakehouse 플랫폼을 통해서 데이터를 수집하고 가공하는 과정에서 발생되는 시간과 노력을 단축할 수 있는 효과를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데이터브릭스의 Lakehouse 플랫폼은 개방형 플랫폼으로, 고객들은 다양한 사례에서 데이터 팀이 통합하여 혁신의 속도를 높일 수 있게 되며, 스트리밍 분석, AI에서 비즈니스 인텔리전스(BI)에 이르기까지 데이터브릭스는 단일 협업 플랫폼 내에서 데이터 엔지니어링, 데이터 과학, 기계 학습 및 분석을 통합하는 아키텍처를 제공한다.

특히 최근 메가존클라우드 고객 중 실시간 인사이트 활용과 머신러닝을 통해 세분화된 사용자 분석으로 보다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이터브릭스를 도입한 사례가 있다고 밝혔다.

메가존클라우드는 데이터 비지니스 분야에 최적화된 데이터 서비스 오퍼링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100여명 규모의 전문 조직들을 통해 데이터브릭스를 활용하여 데이터서비스 시장내 선도적인 위치를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데이터브릭스(Databricks)의 APJ 비즈니스 개발 및 파트너 부사장인 그렉 테일러(Greg Taylor)는 "우리는 메가존클라우드를 한국 시장의 첫 프리미엄 파트너로, 데이터브릭스 파트너 생태계 (Ecosystem)의 일부로 맞이하게 되어 굉장히 기쁩니다. 메가존클라우드팀은 고객들이 클라우드로 옮겨 감에 따라 고객의 비즈니스에서 필요하게 된 변환(트랜스포메이션)을 그들의 깊고 넓은 경험을 통해 지원합니다. 우리는 메가존클라우드 팀들과 긴밀히 협업하여 한국 내의 다양한 기업들이 그들이 보유한 데이터의 가치를 데이터브릭스의 Lakehouse 플랫폼을 통해 현실화하는 것을 지원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라고 말했다.

메가존클라우드의 조원우 대표는 “메가존클라우드는 데이터브릭스 플랫폼을 통해 고객의 비지니스의 인사이트 확보와 데이터의 가치를 향상시키는데 보다 더 집중할 수 있게 되었다. 메가존클라우드의 데이터 비지니스에 대한 전문성을 보다 강화하는데 이번 파트너십은 큰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 라고 포부를 밝혔다.

메가존클라우드는 지난해 메가존을 포함한 관계사와 1,600여 명의 클라우드 전문 인력 함께 5,4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하고, 올해 실적을 집계한 결과 8,200억원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와 더불어 미국, 캐나다, 중국, 일본, 베트남, 홍콩 등 해외 현지 법인도 운영 중이다.

관련 기사 더 보기

https://www.venturesquare.net/841281

Dave hr@venturesquare.net

Copyright ⓒ ATSQUAR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