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동연 입장문’에… 진중권 “해서는 안 되는 말” 썼다가 삭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혼외자 논란에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상임위원장직을 내려놓은 조동연 서경대 교수 측이 입장문을 발표하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사실이더라도 해서는 안 되는 말”이라고 썻다가 급히 삭제했다.

5일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법률지원단 부단장 양태정 변호사는 자신의 SNS에 ‘조동연 교수의 입장문’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조선비즈

조동연 서경대 교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 변호사는 “조동연 교수는 2010년 8월경 제3자의 끔찍한 성폭력으로 인하여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되었다”라며 “하지만 폐쇄적인 군 내부의 문화와 사회 분위기, 가족의 병환 등으로 인하여 외부에 신고할 엄두조차 내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조동연 교수의 혼인관계는 사실상 파탄이 난 상태였기에, 차마 뱃속에 있는 생명을 죽일 수는 없다는 종교적 신념으로 홀로 책임을 지고 양육을 하려는 마음으로 출산을 하게 되었다”라며 “조동연 교수는 위 성폭력 이후 가해자로부터 배상도, 사과도 전혀 받지 못하였지만, 최선을 다하여 자녀들을 사랑으로 보살피며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조동연 교수의 자녀들은, 언론에서 언급되고 있는 차영구 전 국방부 정책실장 등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라며 “허위사실로 피해를 입은 차영구 전 정책실장 역시 가로세로연구소 등에 대한 형사 고소 등 법적 조치를 빠른 시일 내에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조선비즈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조동연 교수는 성폭력으로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되었지만 그 생명에 대하여 책임을 지고 있다”라며 “조동연 교수의 어린 자녀와 가족들은 아무런 잘못이 없는 바, 부디 이들에 대한 보도와 비난은 멈추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자신의 SNS에 “조동연 ‘성폭력으로 원치 않는 임신...상처받은 분들께 사과”라는 제목의 언론 보도를 공유한 뒤 “사실이더라도 해서는 안 되는 말”이라고 글을 썼다.

이후 그는 1시간도 채 안돼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방금 올린 글 취소한다”라며 “그 판단은 내가 내릴 수 있는 게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내가 주제를 넘었다”고 새로운 게시물을 올렸다.

채민석 기자(vegemi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