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여기는 남미]코로나19 확진 경력에 백신 완료까지 했는데 오미크론 돌파감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사진=크로니스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남미 각국에서도 속속 검출되고 있다.

아르헨티나 보건부는 최근 남아공으로 출장을 다녀온 38살 남자가 오미크론 변이 감염 확진을 받았다고 6일(이하 현지시간) 공식 확인했다. 아르헨티나에서 발생한 오미크론 변이 첫 감염 사례다.

보건부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지방 산루이스주(州)에 거주는 이 남자는 지난달 30일 남아공 출장을 마치고 미국을 경유해 아르헨티나에 입국했다.

방역수칙에 따라 남자는 비행기 탑승 전 PCR검사를, 아르헨티나 도착 후 항체검사를 받았지만 모두 음성이 나왔다.

안심한 남자는 기사가 달린 렌터카를 이용해 부에노스아이레스 에세이사 국제공항에서 주거지인 산루이스까지 이동했다.

그랬던 남자가 자청해 다시 검사를 받은 건 2일 남아공에서 접촉한 사람들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는 소식을 접하면서였다.

산루이스 보건 당국은 “당시 남자는 무증상이었지만 남아공 현지에서 밀접 접촉한 사람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사실을 알고는 바로 재검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남자는 연이어 받은 PCR 검사와 항체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뒤늦게 확진 판정을 받은 남자는 자택에서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산루이스 보건 당국자는 “다행히 무증상이어서 재택치료를 받고 있고, 상태는 안정적지만 병세가 어떻게 진행될지 몰라 주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르헨티나 보건부에 따르면 오미크론 감염 사실이 확인된 남자는 오미크론의 전파력을 보여주는 특이한 사례다. 남자는 이미 1차례 코로나19에 감염된 병력이 있는 데다 2차 백신접종까지 마친 접종완료자였다.

남자는 이미 지난 3월 코로나19에 감염돼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완치 후에는 백신 접종까지 완료했다. 보건부는 남자가 접종한 백신의 종류는 공개하지 않았다.

보건부 관계자는 “코로나19에 걸렸던 사람, 백신접종을 완료한 사람도 결코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경계심을 풀어선 안 된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남자가 아르헨티나 귀국 후 밀접 접촉한 사람은 모두 4명으로 확인됐다. 이들 4명도 곧바로 격리에 들어가 외부와의 접촉을 끊고 있다.

아르헨티나 보건부는 “격리가 끝나면 PCR검사를 실시, 상태를 확인한 후 격리해제를 허락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르헨티나에선 5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294명, 사망자 3명이 발생했다. 누적 확진자는 534만 명, 사망자는 11만 7000명에 이른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