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랑스러운 앨범” 송민호, 무한 재능 증명한 3집→내년 위너 완전체 예고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지민경 기자] 그룹 위너의 송민호가 한계없는 자신만의 음악색으로 리스너들의 취향을 저격할 전망이다.

송민호는 7일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솔로 정규 3집 "TO INFINITY.”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새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해 10월 발매한 정규 2집 ‘TAKE’ 이후 약 1년 2개월 만에 새로운 정규 앨범으로 돌아온 송민호는 “시간이 정말 빨리 흘러간다. 저도 3집 앨범이라는 게 와닿지는 않는데 되게 명예롭고 기분이 좋다. 긴장도 되고 설레기도 한다”는 소감을 전했다.

송민호의 이번 정규 3집 "TO INFINITY.”는 앨범명처럼 그의 무한한 잠재력과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앨범으로, 송민호가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한 10곡이 담겼다. 송민호가 수많은 작업물 가운데 최고의 트랙만을 선별해 틀에 얽매이지 않는 자신만의 예술성을 가감 없이 펼쳤다고.

OSEN

그는 이번 앨범에 대해 “‘테이크' 앨범 이후 1년 조금 넘게 쉬지 않고 작업했다. 장르에 구애받지 않고 실험적인 요소도 있고 대중적인 곡도 있고 섹시한 분위기의 곡도 있고 다채롭게 구성했다. 기대 많이 해주시길 바란다”며 “이전 앨범에서는 자유롭고 송민호 다운 느낌을 처음으로 내보려고 했다면 이번에는 거기서 한 단계 더 나아가서 한계선 없이 도전하는 무한적인 느낌이라고 얘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앨범명에 대해서는 “‘토이스토리’ 영화에 버즈 캐릭터의 대사가 있다. ‘To Infinity and Beyond’ 무한한 공간 저 너머로 라는 유명한 대사에서 착안을 했다. 평범한 존재가 무한함을 꿈꾸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and beyond’가 빠졌는데 이건 저희 인서들과 함께 채워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따옴표, 마침표, 느낌표, 하트 등 다양한 문장부호와 이모티콘이 눈길을 끄는 바, 그는 “앨범 컨셉 자체가 씨티 카우보이, 컨셉츄얼한 앨범이어서 디지털 컨셉을 살리고자 이모티콘을 사용했다. 사랑의 총알 의미와 강렬함을 재미있게 표현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현대판 카우보이'를 떠올리게 하는 '디지털 건 맨(DIGITAL GUN MAN)' 콘셉트 역시 궁금증을 자아냈다. 송민호는 “회의를 하다가 앨범 속에 저를 투영하는 캐릭터를 만들고 싶었다. 단순하게 촌스럽게 임팩트 있는 단어를 만들고 싶어서 디지털 건맨이라는 캐릭터가 탄생했다. 카우보이 느낌도 살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OSEN

타이틀곡 '탕!♡ (TANG!♡)’은 ‘사랑을 얻기 위해서라면 어떠한 대가라도 기꺼이 치르겠다’는 열정 넘치는 가사와 미니멀하면서도 캐치한 테마가 듣는 재미를 더해주는 곡이다. 송민호 특유의 힙합 스웨그와 감각적인 어법이 돋보인다.

송민호는 “열정 넘치는 사랑꾼의 이야기다. 사랑을 얻기 위해서는 모든 노력을 다 하지만 서툴어서 실패하고 이야기를 너무 무겁게 가고 싶지 않아서 경쾌하게 표현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앨범에는 개코, 릴보이(lIlBOI), sogumm(소금), 선우정아, 아이콘 바비 등 다양한 가수들이 피처링에 참여했다. 그는 “작업을 하면서 곡에 어울리겠다 하는 분들, 그중에서도 제가 평소에 자주 듣고 좋아하는 뮤지션 위주로 부탁을 드렸다. 그 분들과 굉장히 어우러지는 곡이다. 그래서 곡이 제곱으로 살게 됐고 다시 한 번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쇼미더머니10’ 프로듀서, ‘싱어게인2’ 심사위원 등 다양한 활동과 함께 앨범 작업을 병행하기가 쉽지 않았을 터. 그는 “참 힘들었다. 몸이 하나 더 있었으면, 쌍둥이가 있었으면 하는 생각을 진심으로 해봤다. 그래도 어쨌거나 제가 다 하고자 벌린 일이고 보여드리고 싶었던 것이기 때문에 열심히 소화하려고 했다. 결국에는 다 값진 경험인 것 같다. 소중한 결과물이다. 앨범 작업에도 큰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OSEN

이어 “같이 ‘쇼미더머니’에 나온 친구들한테 먼저 들려주고 피드백을 받았다. 반응이 열광적이어서 확신과 자신감을 얻었다”며 “‘쇼미더머니’ 심사위원으로 출연하면서 참가자들을 보면 너무 절실한 친구들이기 때문에 저도 6년 전에 참가자로 나갔지만 저를 다시 돌아보게 되더라. 과연 나는 지금 그 때처럼 저 참가자들처럼 절실함과 뜨거운 에너지가 있는가 같은”이라고 덧붙였다.

올 한 해 누구보다 바쁘게 지내온 송민호는 ‘열일’의 원동력을 묻자 “팬들이다. 당연히. 쉴 수가 없겠더라. 저희 팬분들 생각을 하면. 기다리시니까 뭐라도 보여드리고 싶고 아무것도 안하는 순간들이 제일 힘들고 불안하다. 저는 관심을 받아야 하니까 관종이니까 그런 부분이 원동력이 아닐까 싶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음악 외에도 미술 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그는 이번 앨범 발매를 기념해 앨범 콘셉트가 공감각적으로 구현된 복합 전시를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그는 “프로모션 전시 때 기획했던 것이 앨범 내 모든 수록곡들을 그림으로 하나하나 다 표현을 했다. 앨범을 표현한 그림 2점까지 해서 총 12점의 디지털 아트를 준비했다. 제가 곡으로 다 표현하지 못한 이미지들을 시각적으로도 충족할 수 있도록 표현해서 전시를 했다”고 설명했다.

OSEN

송민호는 이번 앨범으로 얻고 싶은 수식어나 평가에 대한 질문에 “거창한 평가보다 앨범이 좋다, 노래 좋다는 말이 일단 제일 듣고 싶은 말이다. 확실히 송민호의 음악이 취향에 맞으신다면 송민호의 다음 음악, 행보들도 기대가 된다는 말을 들었으면 좋겠다”며 “모든 곡이 다 소중하지만 이번 앨범이 특히 더 소중한 것 같다. 그 전보다 더 참여를 많이 했고 비트부터 전체적으로 프로듀싱한 곡도 더 많고 장르의 국한되지 않고 여러가지 시도도 많이했고 재미있었다. 제 스스로한테는 사랑스러운 앨범인 것 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송민호는 2022년 계획을 묻자 “시간 정말 빠르다. 너무 바쁘게 지냈다.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솔로 콘서트부터 앨범 발매까지 잘 이뤄낼 수 있었던 것 같다. 2022년 제 앨범명처럼 ‘투 인피니티’ 같은 해가 됐으면 좋겠다. 무엇보다 곧 위너 완전체로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2022년이 더 기대된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송민호는 이날 오후 6시 솔로 정규 3집 "TO INFINITY.” 전곡 음원을 발표한다. /mk3244@osen.co.kr

[사진] YG엔터테인먼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