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지사 형 · 앵커 동생' 스타 형제의 추락 [월드리포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속에 어두운 소식들로 뉴스가 도배되던 지난해 말, 뉴욕 주지사인 형과 뉴스 앵커인 동생의 익살스러운 대화는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크리스 쿠오모/CNN 앵커 : 형아 일이 바빠도 엄마한테 전화 좀 드리세요.]

[앤드루 쿠오모/뉴욕 주지사 : 응. 드렸고요. 전화드렸고요. 엄마는 저를 제일 사랑한대요. 응 넌 두 번째.]

하지만 인기도 잠시, 형 앤드루 쿠오모가 성 비위로 주지사직에서 물러난 데 이어 동생 크리스 쿠오모 앵커까지 구설에 휩싸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