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공식발표] 이번에도 '국대급'...권창훈-김지현 포함 4명 상무 합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다음 시즌 김천 상무에서 뛸 4명의 선수가 공개됐다.

국군체육부대는 7일 2022년 1차 국군대표(상무) 선수 최종 합격자를 발표했다. 남자 축구 종목에는 총 4명의 선수가 이름을 올렸다. 권창훈(수원 삼성), 김지현(울산 현대), 이영재(수원FC), 강윤성(제주 유나이티드)이 그 주인공이다.

이로써 김천은 다음 시즌에도 강력한 라인업을 구축하게 됐다. 올 시즌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에서 활약 중인 정승현, 박지수, 구성윤 등을 중심으로 탄탄한 전력을 뽐냈던 K리그2 우승을 차지하며 다시 K리그1 무대로 돌아왔다.

여기에 더해 최근까지 파울루 벤투호에 소집됐던 권창훈과 더불어 김지현과 이영재, 2020 도쿄 올림픽에 참가했던 강윤성까지 합류하면서 전력이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 이들은 오는 27일 오후 2시에 논산 육군훈련소에 입소할 예정이다.

동시에 여자 축구 종목에서도 4명의 합격자가 나왔다. 조아라, 윤채현, 노진영, 김혜정은 내년 2월 3일 육군부사관학교에 입소한 뒤 여자 축구 상무팀인 보은 상무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간다.

사진=장승하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