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뉴질랜드 ,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영·호주·캐나다 동참 가능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 백악간 "외교·공식 대표단, 올림픽·패럴림픽에 보내지 않을 것"

"신장의 종족 학살 등 인권유린 감안"

뉴질랜드 "장관급 대표단 보내지 않을 것"

중국 "가시·정지적 조작"...대북협상에 영향주나

아시아투데이

미국은 6일(현지시간) 내년 2월 예정된 중국 베이징(北京)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 발표했다. 사진은 한 관계자가 지난 9월 17일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의 모토를 발표하는 행사가 시작되기 전에 베이징 동계올림픽 로고를 바로잡고 있는 모습./사진=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미국이 내년 2월 예정된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 결정했다.

뉴질랜드도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했고, 미국 동맹인 영국·호주·캐나다 등의 동참할 가능성이 크다. 중국은 미국의 결정이 ‘가시적이고 정치적 조작’이라고 반발했다.

미국의 이번 결정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 재개의 계기로 만들려고 하는 우리 정부의 계획에도 일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젠 사키 미 백악관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정부는 신장(新疆)에서 중국의 지속적인 종족 학살과 반인도적 범죄, 기타 인권 유린을 감안해 어떤 외교적, 공식적 대표단도 베이징 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외교적 보이콧’ 결정이 중국 신장웨이우얼(新疆維吾爾·신장위구르) 자치구에서의 인권 관행에 대한 우려 때문이라는 것을 공식화한 것이다. ‘외교적 보이콧’은 선수단의 올림픽 참가는 허용하지만 정상 등 정부나 정치권 인사로 구성된 공식 사절단을 보내지 않는 것을 의미한다.

사키 대변인은 “우리는 인권 증진에 대한 근본적인 약속을 하고 있다”며 “우리는 중국과 그 너머에서 인권을 개선하기 위한 조치를 계속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1월 15일 저녁(현지시간) 미국 백악관 루스벨트룸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첫 화상 정상회담을 갖고 있다./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이번 결정에 지난달 초 장가오리(張高麗·75) 전 중국 부총리에 대해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중국 테니스 스타 펑솨이(彭師·35)의 실종설이 불거진 것도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중국은 베이징 동계올림픽 유치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 장 전 부총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공개적으로 주장한 펑솨이에 대한 대응으로 비판을 받고 있다며 펑솨이에 관한 소식이 거의 3주 동안 없어 전 세계 스포츠계의 우려를 촉발했다고 전했다.

이에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지난달 21일 펑솨이와 영상 통화를 했지만 이러한 IOC의 ‘조용한 외교적 접근방식’을 통한 문제 처리는 심한 비판에 직면했다고 WP는 밝혔다.

미국에 이어 뉴질랜드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외교적 수준에서는 불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랜트 로버트슨 부총리 겸 체육부 장관은 7일 이같이 밝히고 “우리는 장관급 대표단을 보내지 않는다는 방침을 정하고, 지난 10월 중국 측에도 우리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다만 로버트슨 부총리는 이번 결정의 가장 큰 이유는 인권 문제가 아니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된 것이라고 밝혔다.

뉴질랜드에 이어 미국의 주요 동맹으로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는 영국·캐나다·호주 등도 이를 공식화할 가능성이 크다. 유럽연합(EU)은 지난달 EU 기관이나 가맹국에 요청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아울러 이번 결정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전후해 한국전쟁 종전선언 등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 재개를 위한 모멘텀을 만들려고 하는 정부의 계획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중국과의 밀월 관계를 강화하고 있는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러시아 매체들이 전했다.

미국의 발표에 대해 류펑위(劉鵬宇) 주미 중국대사관 대변인은 6일 이메일 성명을 통해 “미국 정치인들에게까지 초청장을 확대한 적이 없는데 난데없이 외교적 보이콧이 등장했다”며 “이런 가식적인 행동은 정치적 조작이자 올림픽 헌장의 정신을 심각하게 왜곡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사실 이 사람들이 오든 안 오든 누구도 신경 쓰지 않는다”며 “이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성공적으로 열리는 데 아무런 영향을 주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공식 발표에 앞서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만약 미국이 독단적으로 행동한다면 중국은 반드시 반격하는 조치를 결연하게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자오 대변인은 “스포츠 정치화를 그만두고 베이징동계올림픽에 대한 이른바 ‘외교적 보이콧’을 중지함으로써 중·미 관계의 중요 영역에서의 대화와 협력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미 카터 미국 행정부는 구소련의 아프가니스탄 침공에 대한 항의 표시로 1980년 러시아 모스크바 하계올림픽에 대한 보이콧을 주도해 한국 등 60여개국이 불참했고, 이에 구소련과 일부 동맹은 1984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하계올림픽에 참가하지 않았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