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용진 “‘김종인 합류 늦춰보자’는 작전 있었다... 먹히나 했는데 金이 전광석화 결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주 민주당 내에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기정 사실로 보면서도 그 시점은 최대한 늦추자는 작전이 있었다고 7일 전하면서, 김종인 위원장의 윤석열 후보 선대위 합류 결정이 ‘전광석화 같았다’고 아쉬워했다.

조선비즈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일 서울 종로 교보타워에서 열린 '박용진의 정치혁명'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박용진 의원과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 합류를 둘러싼 국민의힘 혼란상을 지켜보던) 민주당의 작전은 ‘어차피 국민의힘 선대위와 결합하실 것 같은데 최대한 늦춰보자’(였다)”면서 “그게 먹히나 했는데 김 위원장이 전광석화 같은 결정을 하셨다”고 말했다.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의힘의 내부 갈등이 끝난 건 아니다”면서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후보측 핵심 관계자)을 저는 ‘주핵관’이라고 부른다. (김 위원장의 표현으로) ‘주접’을 떨었던 윤 후보의 핵심 당사자, 이 분들이 물러나거나 인사 조치가 된 게 아니고 여전히 암약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보수적인 정당과 김종인이라는 진보 혹은 중도 성향의 분이 근본적으로 충돌한다”며 “김 위원장 표현대로 주접이 벌어졌을 때 당내에 주접 쪽에 동조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와서 뭐하겠어’ 이런 사람들이 상당히 많았고, 앞으로도 여러차례 그런 상황이 벌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후보에 대해선 “어제 선대위 출범식을 봤는데 반(反)문재인만 있고 공약은 없다”며 “문재인 정부 싫은 건 알겠는데 다음 5년을 끌고 나갈 당신의 비전은 말한 적 없다. 국민들이 답답해하는데 링에 올라오려고 하지 않는다”며 이재명 후보와 정책 토론에 응하라고 촉구했다.

박 의원은 “아무리 김종인이라는 훌륭한 트레이너가 있어 봐야 링 밖에서 소리 지르는 것밖에 못한다”며 “자기 머리로 생각하는 정치인과 남의 머리를 빌리는 것도 모자라서 써줘야 되는 후보라는 게 확인되면 윤석열 후보를 선택할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했다.

박정엽 기자(parkjeongyeop@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