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한국만 은행 이익 늘어...정부 공적 개입 늘려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한국의 은행들은 코로나 상황에서도 영업이익률이 늘었다"며 "결국 정부 정책 잘못"이라고 비판했습니다.

JTBC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7일) 오전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금융 경제 세미나에 참석해 강연했습니다. 이 후보는 강연 뒤 "금융 공공성과 관련해 장기적으로 어떻게 정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한 겁니다.

이 후보는 "코로나19로 다른 나라는 은행의 영업이익률이 다 줄었는데 한국 은행은 그렇지 않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IMF 외환위기를 거치면서 은행이 오로지 돈 버는 게 목표인 기관이 됐다"면서 "국가의 공적 개입을 늘리고, 은행의 공적 기능도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후보는 세미나가 진행되는 동안 국가의 개입을 늘려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이 후보는 "경제는 정치이고 정책적 판단의 결과물"이라며 "생애 주기별로 자원 배분을 해야 하는데 지금의 가치가 훨씬 크다면 미래 자산을 앞당겨 쓰는 게 맞다"고 했습니다. 또 "국가의 빚이나 개인의 빚이 무조건 나쁘다는 건 바보 같은 생각"이라고도 했습니다.

공약으로 내세웠던 기본소득에 대해서도 거론했습니다. 이 후보는 출산 기본소득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논쟁이 많지만 새로운 세계에 반드시 있어야 할 정책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저출산 문제 해결에 여러 방법이 있는데 육아와 출산, 교육 등에 지원을 많이 해줘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하혜빈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