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어워즈] '대전 2관왕-전북 페어플레이상'...K리그 클럽상 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스위스 그랜드호텔] 신동훈 기자= 2021년 활발한 클럽 활동을 펼친 팀들이 상을 받게 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7일 오후 3시 서울 홍은동에 위치한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권오갑 총재는 "코로나19 아래에서 치러진 2번째 시즌이 끝이 났다. K리그1 모든 구성원, 후원사, 미디어 관계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전한다. 무엇보다 K리그를 아껴주시는 팬들에게 감사를 표한다. 내년 시즌엔 더 많은 팬들과 함께 경기장을 함께 했으면 한다"고 인사말을 했다.

'팬 프렌들리 클럽'은 한 시즌 동안 가장 다양하고 많은 팬 친화적 활동을 펼친 구단에 수여하는 상이다. K리그1, K리그2 각각 시즌 중 1~3차에 거쳐 미디어 투표를 진행하고 가장 많은 득표를 한 구단에 종합상이 시상된다.

울산은 국내 프로스포츠 구단 중 최초로 2021시즌 다큐멘터리 '푸른 파도'를 OTT 서비스에 공개하는 등 활발한 팬 프렌들리 활동으로 K리그1 구단 중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 대전은 K리그 구단 중 처음으로 공공 스포츠 클럽 운영을 시작하여 대전월드컵경기장 내 최신식 스포츠 클라이밍장을 만드는 등 다양한 활동으로 K리그2 구다 중 최다 득표를 기록했다.

그린스타디움상은 DGB 대구은행파크(대구시 체육시설 관리사무소)가 차지했다. 그린 스타디움상은 우수한 그라운드 관리를 통해 최적의 경기 조건을 마련한 경기장에 수여하는 상이다. 잔디관리 전문기관, 경기 감독관, 선수단 평가로 결정된다.

사랑나눔상은 사회공헌 활동 횟수, 수혜자 수, 재능기부 참가인원 등 사회공헌활동 지표에서 높은 실적을 기록한 구단에 주어지는 상이다. 대전은 올해 200회에 달하는 사회 공헌 활동을 펼쳤다.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 입장 수입 전액을 사회공헌기금으로 환원까지 할 예정이다.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사랑나눔상을 받게 됐다. 충남아산은 지역 내 학생들 안전한 등하굣길을 위해 초등하교 46곳에 교통안전 용품을 제공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소년 클럽상은 FC서울이 받았다. 서울 오산중, 오산고는 프로 진출 선수 수, 최근 3년간 프로진 출 선수의 팀 내 출전 경기 수 및 경기 시간, K리그 유스팀 평가 제도인 유스 트러스 평가 결과, 금년도 K리그 주관 유소년 대회 성적 등에서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아 해당 상을 받게 됐다.

페어플레이상 주인공은 전북이었다. 경고, 퇴장, 파울 횟수, 상벌 위원회 징계를 종합해 가장 벌점이 적었던 구단이 전북이었다. 전북은 올 시즌 광주와 함께 유이하게 퇴장이 없는 팀이었다. 경고는 K리그1에서 4번째로 적었다. 전북은 상패와 상금 1,000만 원을 받게 됐다.

수원삼성이 그린 위너스상을 받았다. 올해 신설된 상인 그린 위너스상은 다양한 친환경 캠페인을 펼친 구단이 받는 상이다. 수원월드컵경기장을 쓰는 수원은 지하저류조와 중수도 시설을 설치해 빗물과 수돗물을 재사용하고 있고 전기차 충전소까지 설치했다. 여러 분야에서 환경친화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셈. 또 '기후행동' 유도 위해 콘텐츠를 진행했고 친환경 축구스타킹 배포도 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리그1 어워즈 클럽상 수상내역]

팬 프렌들리 클럽상 : 울산 현대(K리그1), 대전하나시티즌(K리그2)

그린 스타디움상 : DGB 대구은행파크(대구시 체육시설 관리사무소)

사랑나눔상 : 대전하나시티즌, 충남아산

유소년 클럽상 : FC서울(오산고)

페어플레이상 : 전북현대

그린 위너스상 : 수원삼성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