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전자 이끌 새 얼굴…TV 한우물 판 '코뿔소', 기술 앞세운 '소통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한지연 기자]
머니투데이


'50대·엔지니어'.

삼성전자가 7일 단행한 사장단 정기인사에서 반도체와 스마트폰, 가전 등 사업의 삼각축을 이끌게 된 수장들의 공통 특성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사업 부문장을 모두 교체하며 기술 강화와 세대교체를 키워드로 내세웠다. 코로나19(COVID-19)장기화 등 글로벌 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삼성전자가 사장단 인사에서 '안정'을 택할 것이란 예측이 많았지만 이재용 부회장은 오히려 '쇄신'을 택하며 정면돌파에 나섰다.


스마트폰·가전 새 수장에 'TV 한 우물' 한종희

머니투데이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한종희 신임 부회장은 IM(IT·모바일)과 CE(소비자가전) 부문을 통합한 세트 부문을 이끌게 됐다. 삼성전자는 기존에 IM과 CE로 나뉘어져 있던 사업부를 이번에 세트 부문으로 통합했다. 콤팩트한 사업부 재편으로 제품과 서비스 간 시너지를 창출해내겠단 의도다.

통합 사업부의 첫 리더가 된 한 부회장은 소문난 TV전문가다. 올해 만 59세(1962년생)로 인하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TV개발 전문가로 삼성전자에 입사한 후 30년을 넘게 줄곧 VD(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에서만 일했다. 한 우물만 판 덕분에 자연히 이력엔 VD 상품기획, 개발실장, 사업부장 등 'VD'투성이다.

TV개발 전문가로 평생을 살아온 한 부회장은 '코뿔소'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한다. 우직한 성격을 비유하는 셈이다. 입사 후에도 석사와 박사 등 일과 학업을 병행하는 다른 임원들과 달리 오직 '일'에만 집중한 것 역시 한 부회장이 '뼛속까지 엔지니어'라는 점을 드러낸다. 그는 회사 내에서 동료들과 대화를 나눌 때도 사적인 얘기는 거의 하지 않고 TV개발 등 사업 얘기를 주로 나눈다고 한다.

LCD(액정표시장치) TV부터 마이크로 LED TV까지 한 부회장이 일했던 30여년간 삼성이 내놓은 TV에 그의 손을 거치지 않은 것은 없다. 2017년 11월부턴 VD사업부장을 맡아 이끌어왔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해 1~3분기 매출 기준 글로벌 점유율은 30.2%, 수량 기준 20.6%로 2006년 이후 16년 연속 세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올해 3분기까지 누적 TV 판매 대수는 3084만대다.

개발전문가로 들어왔지만 개발뿐만 아니라 다방면에 밝고 꼼꼼한 것으로 전해진다. 사업부장이 된 이후엔 기존 TV 외에도 라이프 스타일 TV 등 새로운 형태의 TV, TV 서비스 등 새로운 먹거리를 고민해 왔다. 최근에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한 부회장이 세트 사업 전체를 이끄는 수장으로 사업부간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고, 신사업과 신기술 등 미래 먹거리를 발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반도체 사업부 수장은 '사이다 소통왕' 경계현

머니투데이

경계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은 삼성전기에서 자리를 옮겨 DS(디바이스솔루션)사업부를 이끈다. 경 사장 역시 만 58세(1963년생)로 기존에 DS사업부를 이끌었던 김기남 회장보다 5살 어리다. 서울대 제어계측공학과에서 학사부터 박사까지 모두 마치고 삼성전자 학술연수에 참여했다. 반도체 설계 전문가로 삼성전자에 입사한 후 D램 설계와 플레시 메모리 개발실장, 솔루션 개발실장 등을 거치며 메모리반도체 개발을 주도해왔다.

경 사장은 기술 강화를 토대로 한 사업의 질적 성장을 중요시 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지난해 초부터 삼성전기 대표이사 취임시 '기술이 강한 회사'를 강조하면서 내실을 다지는데 주력했다. 엔지니어 출신의 실용주의 철학을 드러낸 셈이다.

삼성전기는 경 사장 취임이후 MLCC(적층세라믹커패시터) 기술 경쟁력을 끌어올리며 역대 최대실적을 내기도 했다.

질적 성장 외에 사내에선 '사이다 소통왕'으로도 불린다. 임직원들과 거리낌없이 대화하며 기존 임원들이라면 꺼릴 만한 얘기도 시원히 답한다는 이유에서다. 경 사장이 삼성전기 대표이사로 온 후 임직원과 대화에서 구체적인 성과급 예상치를 언급하며 직원들을 독려한 것은 유명한 일화다. 인간관계와 관련한 책을 읽는 등 기업 조직문화 혁신에도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있다.

삼성전자는 "경 사장이 반도체사업의 기술 리더십을 발휘하며 부품 사업 전반의 혁신을 도모할 것"이라고 기대를 드러냈다.


사업지원 TF 이끄는 정현호 부회장으로…반도체 최고 실적 낸 김기남 회장은 후진 양성


머니투데이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부회장.




이날 정기인사에서 한종희 부회장과 함께 부회장으로 승진한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 TF(태스크포스)장은 전략기획실과 미래전략실 등 삼성그룹 요직을 거친 전략기획통이다. 향후 삼성전자와 계열사 간 시너지를 발굴하고 중장기 사업 전략 수립을 지원하는 등 '뉴삼성'의 미래준비에 힘을 더할 것으로 보인다.

DS부문장을 맡아 반도체 사업 역대 최대 실적을 이끌었던 김기남 부회장은 공로를 인정받아 회장 승진 후 종합기술원으로 자리를 옮긴다. 김 회장은 경영 일선을 떠나 미래기술 개발과 후진 양성에 나선다.

한지연 기자 vivid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