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회용품 사용과 퇴출

제주 스타벅스 전 매장서 일회용컵 사라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다회용컵 반납기 기존 5개에서 26개로 늘려

파손 다회용컵도 생활용품으로 업사이클링

내년 서울 지역 전 매장서도 일회용컵 사용 중단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이하 스타벅스)가 제주도 지역 모든 매장에서 일회용컵 사용을 중단한다고 7일 밝혔다.

스타벅스에 따르면, 제주도 지역 23곳 매장은 이날부터 일회용컵이 없는 매장으로 운영된다. 일회용컵 없는 매장에서는 일회용컵 대신 매장용 머그, 개인컵, 다회용컵으로만 음료를 제공한다.

다회용컵 반납기는 제주도 지역 스타벅스 23개 전 매장을 비롯해, 제주공항에 2대, SK렌터카에 1대가 설치됐다. 기존 시범 운영 시 5개에서 26개로 늘어난 것이다. 스타벅스는 이번 반납기 확대로 편의성이 증대돼 회수율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7월 시범 운영을 시작한 제주서해안로DT점, 제주애월DT점, 제주칠성점, 제주협재점 등 기존 4개 매장 회수율은 50%로 지속 상승했다. 회수율 40% 이상이 되면, 일회용컵 사용보다 탄소감축 효과가 있는 것으로 평가받는다는 게 스타벅스 측 설명이다. 11월 6일부터 운영을 시작한 서울 12개 시범 매장에서의 회수율은 60%를 넘어서고 있다.

다회용컵 반납기 기능도 지속 개선 중이다. 제주도와 서울 등에서 시범 매장을 운영하며 반납기에 대한 다양한 고객의 의견을 듣고 있다. 우선 반납된 다회용컵 인식 속도 단축 및 컵 투입 후 걸림 현상을 보완했다. 또 사용한 다회용컵을 고객이 직접 세척하지 않아도 잔여물만 비워주면 음료의 얼룩이 남아 있어도 인식이 가능하도록 보완됐다.

지난 5개월간 제주도 4개 시범 매장에서 다회용컵 사용을 통해 절감된 일회용컵은 약 30만개다. 제주도 전 매장으로 다회용컵 사용이 확대되면 연간 500만개 이상의 일회용컵 감축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스타벅스 측은 예상 중이다. 파손되거나 더 이상 사용할 수 없는 다회용컵은 에코백이나 생활용품 등 다른 제품으로 업사이클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스타벅스는 내년 서울 지역에서도 전 매장을 일회용컵이 없는 매장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