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억대 금품수수' 윤우진 영장심사…오늘도 '묵묵부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오늘(7일) 법원에선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열렸습니다. 사업가로부터 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 윤 전 서장은 윤석열 대선후보의 측근으로 꼽히는 윤대진 검사장의 친형입니다. 윤 전 서장은 자신을 둘러싼 의혹 묻는 기자들 질문에 오늘도 답하지 않았습니다.

박지영 기자입니다.

[기자]

[윤우진/전 용산세무서장 : (개발업자 등에게 청탁 명목으로 1억3천만원 받은 혐의 인정하십니까?)… (한 말씀만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