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배우 "갓은 중국에 기원, 한국 등으로 전파" 주장…논쟁에 '불씨'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중국 드라마 '일편빙심재옥호'에서 갓을 쓰고 등장한 배우들 (사진='일편빙심재옥호' 스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중국 배우 우시쩌가 웨이보에 올린 게시물 (사진=우시쩌 웨이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중국의 한 유명배우가 갓의 기원이 중국이라고 주장하는 글을 올려 김치, 한복에 이어 한중간 '기원 논쟁'의 불씨를 다시 지폈다.

드라마 '유성화원'에 출연한 배우 우시쩌(25)는 지난 3일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계정에 갓에 대해 "우리나라(중국)에 기원이 있고 다른 나라로 전파된 것"이라며 "전통문화가 오해를 받는 것은 못봐주겠다"고 썼다. 이런 주장에 대한 자세한 근거는 적시하지 않았다.

우시쩌는 우리나라의 갓과 유사한 형태의 모자를 쓰고 출연한 중국 사극을 본 네티즌이 캡처 이미지와 함께 중국어로 "이 모자는 한국 고대 모자와 닮았다"고 쓴 것을 반박하기 위해 이 글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