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지효 '쇼트커트 논란' 종결?…김기수 "스타일리스트 욕 마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김기수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겸 뷰티 유튜버 김기수가 최근 불거진 배우 송지효의 스타일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김기수는 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코디가 안티? 송지효님 숏컷과 스타일링 논란!!!! 이 영상으로 종결지을게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머니투데이

배우 송지효/사진=송지효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송지효는 파격적인 쇼트커트 헤어스타일로 변신해 스타일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송지효는 지난 2일 진행된 '2021 AAA 시상식'(2021 Asia Artist Awards, 2021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에서 옆선과 밑단이 뜯어진 코트를 착용해 다시 입방아에 올랐다.

이 영상에서 김기수는 최근 불거진 송지효의 스타일 논란에 대해 "송지효 님에 대해 유튜브에 쳐보면 '팬들이 뿔났다' 정도의 얘기만 있지 정작 송지효 님에게 도움이 되는 영상이 없다"며 영상을 준비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기수는 송지효에게 어울리는 컬러와 헤어스타일을 제안했다.

먼저 김기수는 "송지효 씨는 이목구비가 굉장히 뚜렷하다. T존이 두드러지는 분이라 앞머리를 뱅(이마를 덮는 일자 앞머리)처럼 내리면 안 된다. 앞머리를 없애거나 시스루 앞머리를 내려주면 부드러운 인상을 가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송지효는 이마, 코, 턱이 1:1:1 비율로 아름다운 비율을 가졌다"며 "쇼트커트가 어울린다"고 말했다.

다만 김기수는 '런닝맨'에서 연출한 헤어스타일에 대해서는 "앞머리를 짧게 잘라 이마를 덮은 쇼트커트를 연출한 것은 아쉽다"면서도 "송지효는 머리가 기나 짧으나 잘 어울리고 예쁘기 때문에 걱정 안 해도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독특하고 파리지앵처럼 도회적이고 세련된 이미지를 위해서 잘랐다면 나는 찬성"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배우 송지효/사진제공=2021 AA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기수는 지난 2일 열린 2021 AAA 시상식에서 송지효가 밑단이 뜯어진 코트를 입은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기수는 "연예인으로서 얘기해드리자면 시상식 가면 스타일리스트가 옆에 붙어있지 못한다. 여기저기 인사하느라 바쁘고, 시상식 올라가기 전까지 바쁘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그는 "(밑단이 뜯어진 걸) 스타일리스트가 미처 못 볼 수 있다. 너무 노여워하지 마라. 공주처럼 왕자처럼 앉아있다가 상 받는 게 아니다. 시상식 들어가면 그때부터 전쟁이다"라고 설명했다.

김기수는 또 "시상식 자리에도 스타일리스트가 전혀 못 들어온다. 밑단이 찢어지는 일은 부지기수다. 사진에 들키느냐 들키지 않느냐의 차이다. 그런데 이번에 송지효가 들킨 것 같다.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스타일리스트를 욕할 게 전혀 아니다. 뭐라고 하지 마라. 너무 바쁘기 때문에 그렇다"며 스타일리스트를 옹호했다.

마지막으로 김기수는 이날 송지효의 시상식 패션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기수는 "코트를 너무 잘 선택했다. 코트 안에 아무 것도 안 입은 것이 신의 한 수였다. 목이 길어보이고, 예전에 우리가 봤던 온화하고 귀여운 느낌이 아닌 도회적이고 시크한 느낌이 완성됐다"고 평했다.

이어 그는 "송지효 님이 '이미지를 바꾸려고 노력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송지효 님 이미지 변신 잘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