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돌싱포맨' 엄영수, 삼혼 비법 전수 "위자료 외상한 적 없다…결혼시장서 신용 좋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엄영수가 돌싱멤버들에게 삼혼의 비법을 전수했다.

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연출백수진, 최장원, 김은지, 김민아)에서는 이경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상민은 초대강사의 등장 전, “우리로서는 범접할 수 없는 분”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초대강사로 엄영수가 등장했다. 이혼과 재혼을 거쳐 세 번째 결혼을 한 엄영수는 말 없이 칠판에 “나도 세 번한 결혼 너희도 할 수 있다”라고 적어 돌싱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엄영수가 칠판에 적은 결혼과 이혼의 약력을 본 이상민은 “엄영수 선생님의 역사는 대단합니다”라고 이야기 했고, 김준호는 “선생님 호가 삼혼인가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엄영수는 “강사의 인생 여정을 알아야 이 강의가 제대로 될 거 같아요. 나 같은 사람도 세 번한 결혼 여러분도 할 수 있어요”라고 격려했다.

엄영수는 “결혼은 자신감이에요. 가장 중요한 게 뭐냐. 특히 우리나라 사람은 초혼일 때는 당당하게 결혼을 해. 우리 사회가 그래요. 나는 언젠가 주장했어요. 모든 결혼은 동등한 대우를 받아야 하고 동등하게 귀중하다. 그래서 굳이 결혼에다가 1회, 2회, 3회 재혼 이런 말을 쓰지 못하게 하자. 오히려 결혼을 포기하지 않고 황혼 결혼까지 가는 이런 사람에게 주택분양권을 우선으로 주고”라고 주장했다.

탁재훈은 “왜 선생님께서는 어떤 매력을 갖고 있길래 그렇게 3차 시기까지”라고 질문했고, 엄영수는 “위자료나 재산 분할 이런 걸 외상을 한 적이 없어요. 난 결혼시장에서 신용이 좋아”라고 자신있게 이야기 했다.

엄영수는 “난 혼인 신고를 할 때, 혼인관계증명서를 받잖아요. 보통 사람들은 한두 줄이면 끝나요. 나는 두 페이지가 넘어. 그래서 제 처가 그걸 보고 어머 자기야 왜 이렇게 현란해. 미리 알았던 거지만 서류로 보니까 너무 어지러운 거야. 이름이 다 기록되어 있어요”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한편 ‘신발 벗고 돌싱포맨’은 행복에 목마른 네 남자의 토크쇼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