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옥문아들' 윤석열 "아내, 출연한 예능 보더니 소질 있다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옥문아들' 윤석열 대선 후보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7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들')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대선 주자 특집 2탄'으로 꾸려진 가운데 윤석열 대선 후보가 출연했다.

이날 김용만은 윤석열 후보에 "의상이 못 보던 스타일인데 특별히 신경 쓴 부분이 있냐"며 "사모님께서 평상시 (패션에 대해) 조언을 많이 안 해주시냐"고 물었다. 이에 윤석열 후보는 "아내도 해주지만 제가 말을 잘 안 듣는다"고 밝혔다.

이어 김숙은 "예능 출연에 대해 조언 없었냐"고 물었다. 이에 윤석열 후보는 "예능으로는 뭐라 안 하더라. 지난 번에 출연한 예능 프로그램을 보더니 '예능에 소질있네' 이런 얘기만 했다"고 밝혔다.

김용만은 "문제풀기 전에 토크 수위를 어느 정도로 하면 좋을까"라며 말을 이었다. 이에 윤석열 후보는 "재미있어야 하지 않냐. 수위 올리세요"라며 "수위를 최고로 올리세요. 시청자분들이 재밌으셔야지"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김용만은 "검찰 총장을 사퇴한지 8개월이 됐고, 대선 출마 선언하신지 5개월이 됐다. 정치 입문 5개월 차인데 할만하시냐"고 돌직구 질문을 날렸다. 이에 윤석열 후보는 "어렵지만 하는 거다. 할만해서 하는 게 아니고 해야 되니깐. 어려운 점이 많다"며 힘든 점으로 "예능 프로에도 나와야 되고"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알면 힘들어서 어렵다고 하는데 국민만 바라보고 간다는 마음으로 가는 거다"고 덧붙였다.

이어 "훈수가 엄청 들어온다. 아침에 메신저를 보면 처음에는 수백 통이 와서 아침 저녁으로 하루에 4시간 씩 답장했다"고 말해 MC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김용만은 윤석열 후보에 "검사와 정치인의 삶을 살아가셨는데 어떤 게 더 어렵냐"고 물었다. 이에 윤석열 후보는 "검사 생활도 처음에는 힘들었다"며 "처음 검사가 됐을 때는 일은 밀려오는데 사건처리를 못했다. 불안해서"라고 말했다. 이어 "정치는 검사 생활은 다르지만 이것도 시작할 때는 검사 생활 처음 시작할 때의 비슷한 느낌이 들었다"고 밝혔다.

김용만은 윤석열 후보에 "제가 보고 깜짝 놀란 게 운전면허증이 없으시다. '운전면허를 따게 되면은 한 번에 못 붙었을 것이다'"며 "외워서 하는 걸 싫어하시냐"고 물었다. 이에 윤석열 후보는 "제가 그 얘기를 했다. 운전면허 필기시험은 누구나 한 번에 통과하지 않냐. 내가 봤으면 다섯 번은 떨어졌을 것이다. 왜냐하면 자동차를 전부 해부해보지 않고는 내가 면허를 못 땄을 것이다. 그런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김용만이 "성격 자체가 끝을 봐야하는 거다. 9수가 아니라 그때 떨어졌어도 10수 11수 계속하셨을 것 같다"고 하자, 윤석열 후보는 "그랬겠죠?"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을 자아냈다.

왜 법을 선택했냐는 질문에 윤석열 후보는 "우연히 선택하게 됐는데 문과를 선택한 뒤 경제학이나 정치학을 생각하기도 했는데 너무 추상적으로 느껴져서 현실적이고 손에 와닿는 공부가 어떨가 해 법대를 가게 됐는데"라며 "그렇다고 판·검사를 시험 붙을 때까지 한 번도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어 "연수원 수료를 할 때 친구들이 판사를 할 거면 (검사를) 최소한 10년은 해야 하고, (변호사를 하려면) 3~5년을 해야 한다해서 바로 변호사 개업을 하려고 하다 '그럼 딱 3년만 하자'고 들어간 게 27년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아버지에게 많이 혼났냐는 질문에 윤석열 후보는 "학교다닐 때 술먹고 밤늦게 돌아다니다 혼도 많이 났다"며 "대학 다닐 때도 많이 맞았다"고 밝혀 MC들을 놀라게 했다. 이어 "공부도 안 하고 친구들하고 맨날 밤늦게 다니니까 고무호스를 접어서 실로 묶어 놓으셨더라. 맞고 다니까 술이 다 깨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용만은 윤석열 후보에 "마지막으로 흘린 눈물이 언제냐"고 물었다. 이에 윤석열 후보는 "저는 자주 울컥하는 편이다. 영화를 봐도 남들은 덤덤하게 보는데 저는 감동적인 장면이 나오면 자주 울컥하지만 어금니 깨물고 참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얼마 전에 외신 기자 회견을 하는데 러시아 언론사 기자가 '러시아를 좋아합니까?'라며 막연한 황당한 질문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펜을 들고 앉아 있는데 나도 모르게 '차이콥스키', '쇼스타코비치'를 썼다. '나는 차이콥스키와 쇼스타코비치를 사랑합니다' 나도 이 말이 그냥 나갔다"며 "외신 기자들이 있는 자리인데 내가 러시아 국민들이 '나치의 포위를 쇼스타코비치의 음악에 힘입어서 극복한 것에 대해서 러시아 국민들을 존경한다'고 말하는데 영화 생각이 나면서 약간 울컥했는데 꾹 참았다. 나중에 영상으로 보니까 전혀 표가 안 나더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한편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뇌섹'이 각광받고 있는 사회에서 상식이라곤 1도 없을 것 같은 일명 '상식 문제아들'! 10문제를 풀어야만 퇴근할 수 있는 옥탑방에 갇혀 문제를 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을 담은 지식토크쇼다.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KBS2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