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메타버스가 온다

컴투스, 메타버스에 원격의료 심는다…닥터나우와 MOU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송재준 컴투스 대표(왼쪽), 장지호 닥터나우 대표. /컴투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바일 게임사 컴투스는 8일 의료 O2O(온라인-to-오프라인) 닥터나우와 메타버스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컴투스에 따르면 두 회사는 이번 MOU로 컴투스가 준비 중인 메타버스 플랫폼 ‘컴투버스’에 닥터나우의 비대면 원격의료 서비스를 도입한다. 또 관련 기술과 콘텐츠 개발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컴투스가 개발 중인 ‘컴투버스’는 올인원(All-in-one) 메타버스를 표방한다. 가상 오피스 환경 ‘오피스 월드’와 쇼핑·금융·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커머셜 월드’, 게임·음악·영화·공연 등을 즐길 수 있는 ‘테마파크 월드’, 이용자들의 소통 공간인 ‘커뮤니티 월드’로 구성된다. 컴투스는 커머셜 월드 내에 닥터나우의 서비스 공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닥터나우는 국내 1위 원격의료 플랫폼 운영 기업으로, 스마트폰을 활용한 진단, 처방 등의 비대면 진료와 처방 조제약의 배달 등 종합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국 약 270개의 의료기관과 가맹 계약을 맺고, 서비스를 펼치고 있다.

앞서 컴투스는 코엑스아쿠아리움, 교보문고 등과 파트너십을 체결해 현실 속의 즐겁고 유용한 서비스를 컴투버스에 구현할 수 있도록 설계 중이다.

박진우 기자(nicholas@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