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따라 잡은 李, 지지율 '초접전'…차기 대선 '혼전'

댓글 2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NBS조사서 6주 만에 윤석열에 앞서

최근 여론조사서 이재명 '상승세'…윤석열 '답보'

李, 30·40대·호남서 강세…尹, 60세 이상·영남서 우위

"李, 차별화 전략 주효…尹, 올드보이 영입에 신선함 떨어져"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하락세가 멈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지지율이 심상치 않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컨벤션 효과’에 밀려 고전을 면치 못했던 이전과 확연히 달라진 분위기를 풍긴다. 이 후보는 이번 주 발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상승세를 나타냈다. 일부 조사에선 윤 후보를 앞서기도 했다. 이에 반해 윤 후보는 하락세로 전환하면서 두 후보 간 격차가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

이데일리

그래픽=문승용 기자.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4개 여론조사기관이 9일 합동으로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조사한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 3.1% 포인트) 이 후보의 지지율은 38%를 기록, 윤 후보(36%)를 2%포인트 차이로 따돌렸다. 오차범위 내지만 이 후보가 윤 후보에게 앞선 것은 지난 10월 4주차 조사 이후 6주 만이다. 이 후보는 전주대비 5%포인트 상승했지만, 윤 후보는 2%포인트 증가에 그쳐 역전을 허용했다. 당선 가능성은 39%로 동률을 기록했다.

이데일리

(자료=N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후보의 상승세는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지난 8일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머니투데이 의뢰로 이달 6일과 7일 전국 성인남녀 1006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 이 후보(36.3%)와 윤 후보(36.4%)의 격차는 0.1%포인트에 불과했다. 2주 전 조사와 비교해 윤 후보가 2.0%포인트 하락하는 동안 이 후보는 0.8%포인트 떨어졌기 때문이다. 윤 후보의 하락폭이 2배 이상이었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6~7일 조사한 결과에서도 이 후보(35.1%→37.1%, 2%포인트)는 윤 후보(43.7%→45.3%, 1.6%포인트)와 비교해 상승폭에서 앞섰다.

두 후보의 지지율은 연령별, 지역별 대결 구도를 뚜렷이 나타내고 있다. 이 후보가 30대와 40대에서 우위를 점한 반면 윤 후보는 60대 이상에서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역별로도 이 후보는 호남과 수도권, 윤 후보는 영남지역을 중심으로 높은 지지율을 확보하는 상황이다. 두 후보의 주요공략 대상인 20대는 조사기관마다 엎치락 뒤치락 했다. 한국갤럽의 조사에서는 이 후보(22.3%)가 윤 후보(20%)에 앞섰지만 NBS 조사에서는(이 후보 20%·윤 후보 28%) 반대의 결과로 조사됐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데일리

(자료=N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여론의 변화와 관련해 이 후보의 차별화 전략이 적중했다고 분석했다. 이 후보가 ‘이재명의 민주당’을 선언하면서 조국 전 장관 사태, 부동산 문제 등 현 정부와 차별화된 행보를 보이면서 중도층의 표심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이다. 반면 윤 후보의 경우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노출된 불협화음과 ‘3김’(김종인·김병준·김한길)으로 대표되는 ‘올드보이’의 전면 배치로 신선함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평가다.

행정능력에서도 이 후보의 경쟁력이 표심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진단이다. 실제 한국갤럽 조사에서 이 후보 지지 배경으로 ‘추진력·실행력’을 꼽은데 반해 윤 후보는 ‘정권교체’를 들었다. NBS 조사에서도 경제 분야 능력 평가에서 이 후보는 42%의 지지를 얻었지만, 윤 후보는 25%를 얻는데 그쳤다.

박상병 인하대 정책대학원 교수는 내년 1월 골든크로스(지지율 역전)를 전망했다. 박 교수는 “국민들은 새해에 미래에 대한 희망을 보고 싶어한다. 그런 측면에서 정책 실행 능력을 입증한 이 후보가 유리하다”며 “윤 후보는 ‘반문캠프’를 연상시키는 선대위를 구성하는 등 과거를 지향하고 있어 부정적인 요소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종전선언’ 정책이 성공할 경우 골든크로스가 발생할 가능성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