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또 동시간대 최다 5803명 확진…오늘 7000명 넘어 역대 최다될 듯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날比 689명 증가…서울 최다치 경신
서울 2428명 등 수도권만 4233명
부산 283명 등 비수도권 1570명
돌파감염에 오미크론 22명↑ 누적 60명
서울신문

연말 분위기 사라진 신촌 - 9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기차역 공영주차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2021.12.9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 코로나19 확진자가 7102명 발생한 9일 서울 서강대역 앞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서 있다. 2021.12.9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독감처럼 중증 환자를 위주로 코로나19를 관리하는 단계적 일상회복인 ‘위드(with)코로나’ 시행 한 달여 만인 9일 오후 9시 기준 전국 신규 확진자가 5803명으로 동시간대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보다 689명이 늘어난 수치다. 집계를 마감하는 10일 0시에는 확진자가 더욱 늘어 7000명을 훨씬 넘은 역대 최다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가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방역패스를 확대하는 등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백신 접종을 완료해도 확진되는 ‘돌파감염’이 크게 늘고 위중증자가 800명을 넘어 역대 최다치로 급증하고 있어 쉽지 않은 상태다. 여기에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까지 60명으로 증가하면서 속수무책으로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다.

정부는 사적모임 축소 등 지난 6일부터 시행하고 있는 특별방역대책의 효과가 이번주 이후부터 나타날 것이라면서 일단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이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지금이라도 특단의 조치를 해야 확산세를 꺾을 수 있다는 지적을 하고 있다.
서울신문

- 코로나19 확진자가 7102명 발생한 9일 서울 서강대역 앞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어린이가 기다림에 지쳐 자리에 주저앉아 있다. 2021.12.9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주일 만에 1700명 넘게 폭증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5803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오후 9시 중간집계가 시작된 이후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종전 동시간대 집계치의 최다 기록인 지난 7일의 5704명 보다 99명 많다. 이틀만에 동시간대 최다 집계치를 새로 쓴 것이다. 일주일 전인 2일 같은 시간에 기록한 4057명보다는 1746명 많다.

오후 9시 기준 집계치가 가장 큰 규모인 만큼, 10일 0시 기준 일일 확진자 수는 역대 최다 규모를 기록할 가능성도 있다. 이럴 경우 지난 8일에 이어 사흘째 7000명대 신규 확진을 잇게 된다.

현재 일일 확진자 최고 기록은 지난 8일 0시 기준 7174명이었다.
서울신문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102명 발생한 9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2021.12.9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1350명, 인천 455명
경북 183명, 충남 159명, 경남 156명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4233명(72.9%), 비수도권에서 1570명(27.1%)이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서울 2428명, 경기 1350명, 인천 455명, 부산 283명, 경북 183명, 충남 159명, 경남 156명, 대구 154명, 강원 149명, 대전 143명, 전북 81명, 충북 80명, 전남 59명, 제주 47명, 광주 35명, 울산 31명, 세종 10명이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하루 만에 24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온 서울은 동시간대 역대 최다 기록을 다시 갈아치웠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다섯 달 이상 이어지고 있다.

최근 1주간(12.3∼9)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944명→5352명→5126명→4324명→4954명→7174명→7102명으로,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5568명이다.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5542명이다.
서울신문

북새통 선별진료소 - 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대기하고 있다. 2021.12.9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위중증 857명 역대 최다…접종률 81%
하루 사망 57명…10세↓ 1명 추가 사망


이런 상황 속에 정부가 지난 3일 특별방역대책을 발표하면서 학원 등에 방역 패스를 적용하고 내년 2월부터는 12~18세 청소년들도 방역 패스를 적용하겠다고 나서자 학생·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사실상 접종 강요라며 반발이 터져 나와 방역 자체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코로나19 예방접종 특집 브리핑’에서 청소년 방역패스 시행이 너무 이르다는 지적에 “학생과 학부모, 관련 단체의 의견을 수렴해 보완할 부분과 개선점을 반영하고, 이러한 불안과 불편을 줄일 수 있는 대책을 관계부처와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정 청장은 “청소년에 대해서도 방역패스를 적용하기로 한 것은 접종률을 높이려는 목적도 분명히 있다”라면서도 “동시에 청소년들이 주로 생활하는 공간을 접종자 중심으로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 목적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재택 치료가 늘고 확진자들이 치료를 위한 병상을 대기하는 가운데 위중증 환자들도 폭증하고 있다.
서울신문

“방역패스, 학부모가 책임지란 말이냐” - 서울시학부모연합의 한 회원이 7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방역패스 철회를 요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서 있다. 서울시학부모연합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청소년 백신 접종은 학생과 학부모의 자율 의지에 맡겨야 한다”면서 교육부에 아이들의 건강권과 학습권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위중증 환자도 857명으로 연일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직전 최다 기록이던 전날의 840명에서 17명이 늘었다.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 1일부터 일주일 연속 700명대(723명→733명→736명→752명→744명→727명→774명)를 기록하다가 전날부터 800명대에 진입해 이틀째 800명대를 나타냈다.

위중증 환자 중 83.4%(715명)가 60세 이상 고령층이다. 50대 84명, 40대·30대 각각 27명, 20대 2명 순으로 뒤를 이었고 10대와 10세 미만 위중증 환자도 1명씩 있다.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람은 57명 늘어 누적 4077명이다. 평균 치명률은 0.82%다.
서울신문

‘이겨내자 코로나19’ -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익문화공원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대기하고 있다. 2021.12.9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망자 중 54명이 60세 이상이다. 50대와 30대에서도 각각 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10세 이하에서도 신규 사망 사례가 1건 늘었다.

새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는 22명 늘어 누적 60명이 됐다. 변이 감염자가 하루새 20명 넘게 증가한 것으로, 코로나19 폭증세에 더해 오미크론 변이 확산까지 더해져 우려를 키우고 있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은 이날 0시 기준 80.8%(누적 4150만 9745명), 1차 접종률은 전체 인구의 83.4%(누적 4282만 2222명)이다. 추가접종은 전체 인구의 9.4%(484만3497명) 수준이다.
서울신문

선별진료소에 쌓여가는 검체통 - 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이틀 연속 7천명을 넘어선 9일 오전 광주 북구 선별진료소에서 보건소 의료진이 수거한 검체 통의 수량을 확인하고 있다. 2021.12.9 광주 북구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접수번호 1500번’ - 9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 내 문화의 마당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이 번호표를 받고 있다. 2021.12.9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연말 그리고 코로나19 - 9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기차역 공영주차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2021.12.9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