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성웅, ‘내과 박원장’ 특별출연 “즐거운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박성웅이 티빙 오리지널 ‘내과 박원장’의 포문을 열었다.

박성웅이 지난 14일 첫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내과 박원장’에 특별출연해 극의 재미를 배가시키는 킬링 포인트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활약을 펼쳤다.

‘내과 박원장’은 1도 슬기롭지 못한 초짜 개원의의 ‘웃픈’ 현실을 그려낸 메디컬 코미디로 진정한 의사를 꿈꿨으나 오늘도 파리 날리는 진료실에서 의술과 상술 사이를 고민하는 박원장의 적자탈출 생존기를 그린 작품이다.

매일경제

박성웅 특별출연 사진=티빙


이날 방송에서 박성웅은 박원장(이서진 분)이 의사의 꿈을 키우게 된 멋진 의사의 모습으로 첫 등장해 극의 시작을 알렸다. 쭈뼛거리며 진료실로 들어와 “선생님, 병원도 오픈빨이 있나요?” 묻는 박원장에 박성웅은 인상을 찌푸리며 “아픈 팔이요? 여긴 내과인데요.” 라고 말하며 황당한 표정을 지어보였다.

이후 박원장이 “개원만 하면 환자들이 줄을 서겠죠?”라고 말하며 박성웅의 두 손을 마주잡고 기도라도 하는 듯 간절한 모습을 보이자 박성웅은 “의사..세요..?”라고 물으며 박원장 몰래 책상 밑 긴급호출버튼을 눌러 간호사들을 호출. 결국 박원장을 끌려 나가게 만들며 안방극장에 깨알 웃음을 선사했다.

이처럼 박성웅은 특별출연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내과 박원장’의 오프닝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었다.

특히 시작부터 극의 코믹 텐션을 최대치로 끌어올리며 시청자들을 단숨에 빠져들게 만든 것. 이 가운데 박성웅은 박원장 역을 맡은 이서진과 티키타카 케미를 자랑하며 특별출연으로 끝내기 아쉬운 존재감 드러내 극을 한층 더 빛나게 만들었다.

박성웅은 “짧은 장면이었지만 극의 시작을 함께할 수 있어서 즐거운 기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오랜만에 이서진 배우와 호흡을 맞추게 되어서 반가운 마음으로 촬영에 임했는데요. 즐겁게 촬영한 만큼 시청자분께서도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아울러 신은정 배우님도 이번 드라마를 통해 파격변신을 하셨으니 많은 관심 바랍니다.”라고 특별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앞으로 드라마 '내과 박원장'이 더욱 잘되길 응원하겠습니다.”며 드라마에 대한 응원도 잊지 않았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