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븐♥이다해, 7년 열애 풀스토리…가면 줄행랑→어머니 '합격'까지[TV핫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전지적 참견 시점' 이다해가 세븐과의 7년 연애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1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박정규, 연출 노시용 윤혜진, 이하 ‘전참시’) 185회에서는 방송 최초로 동반 출연한 이다해와 세븐의 특별한 하루와, 래퍼 기리보이의 반전 가득한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이다해는 7년째 연애 중인 세븐과 방송 최초로 함께 출연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방송에는 이다해의 이십년지기 절친이자 세븐과의 오작교 역할을 해준 배우 최성준이 함께 출연해 이다해픽 맛집에서 웃음과 먹방 넘치는 시간을 보냈다.

이다해와 매니저, 세븐, 최성준은 닭발과 과일주, 고수 소라무침, 양뼈로 만든 감자탕을 야무지게 즐기며 시청자들의 야식 본능을 자극했다. 특히, 지난주 두리안 먹방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은 이다해는 이번 주에도 두리안 구이를 먹스럽게 즐겨 눈길을 끌었다. 이다해는 “두리안은 구우면 더 고급스럽다. 구운 파인애플보다 100배는 맛있다”라고 두리안 러버다운 모습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이다해와 세븐의 연애 비하인드 풀스토리가 공개됐다. 처음엔 세븐에게 호감이 없었다는 이다해는 세븐의 적극적인 구애에 점차 마음의 문을 열었다고. 두 사람의 빵 터지는 에피소드도 쏟아졌다. 비밀 연애 중이었던 두 사람은 놀이공원에서 가면을 쓰고 데이트를 즐겼고, 세븐이 자신을 알아본 팬이 다가오자 줄행랑을 쳤던 것. 이에 세븐은 “나는 알아봐도 다해는 알아보면 안 되겠다는 생각에 날 따라오게끔 도망간 거다”라고 해명해 이다해를 빵 터지게 만들었다. 또, 처음 이다해 집에 인사 드리러 온 세븐은 이다해 어머니의 음식에 “어머니 합격!”이라고 넉살을 부렸다고.

그런 가운데 지난해 크게 다퉜던 두 사람의 사연이 전해져 놀라움을 안겼다. 당시 상황에 대해 이다해는 “주변에서 울면서 아쉬워하시더라. 이웃들도 울 정도였다”라면서 “세븐의 부모님과 가족분들이 정말 좋으신 분이다. 그렇게 좋으신 분은 다신 못 만날 것 같더라”라며 눈시울을 붉혀 뭉클함을 안겼다. 특히, 세븐은 이다해의 거침 없는 폭로에 “얘 좀 말려봐~”라며 진땀을 흘려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래퍼 기리보이는 바른생활 반전 일상을 공개했다. 이른 아침부터 필라테스를 하고, 직접 요리를 만들어 먹고, 틈틈이 발음 연습까지 하는 쉴 틈 없는 일상을 보내고 있었던 것.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 최초로 기리 보이가 2년간 연기 연습 중이라는 사실이 밝혀져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기리보이는 “영화가 너무 좋아서 연기를 시작하게 됐다”라면서 “일단 한 번 해보는 것”이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 함께 자이언티, 유병재가 함께한 기리마켓 역시 큰 웃음을 안겼다. 현금까지 챙겨온 유병재는 기리보이가 오디션 프로그램 결승전에서 입은 재킷에 홀려 매니저 유규선과 느닷없는 입찰 경쟁까지 펼쳤다. 기리보이는 유병재의 기습 런웨이에 만개한 잇몸 미소를 발산해 안방에 빅웃음을 안기기도. 또한, 기리보이는 소속사 대표 스윙스에게 “매니저를 더 뽑아주든지 매니저 월급을 올려달라”라고 돌직구를 던져 매니저 추가 채용 협상을 이끌어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참시' 185회는 전국 기준 5.2%, 수도권 기준 5.4%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으며, 분당 최고 시청률은 7.0%까지 치솟았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은 2.9%로 같은 시간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수치로 집계됐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