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현우X이세희 고구마끝 연애시작, 전승빈 "내 아들 어딨어?" 위기고조(신사와 아가씨)[SS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돌고돌아 다시 눈 내리는 남산에서 서로를 향한 사랑을 확인한 지현우와 이세희가 아이들 몰래 비밀연애를 시작한 가운데, 박하나의 전 애인이 출산 사실을 알고 아들을 찾으러와 파장을 예고했다.


16일 방송된 KBS2주말극 '신사와 아가씨'에서 이영국(지현우 분)과 박단단(이세희 분)이 좋아하면서도 주저하던 시간을 마침내 끝냈다.


이날 방송에서 단단은 새벽녘 산책을 나온 자신을 찾으러 실내복 차림으로 헐레벌떡 나온 영국에게 "선넘는 거 회장님이다. 나 위로해주려고 스테이크 썰어주고, 곰인형 좋아한다니까 맥주 마셔서 그거 선물로 주고, 누가 그렇게 하냐. 회장님은 나 좋아하는 거다" 라며 조목조목 따졌다.


당황한 영국은 "이상한 오해 하지 마라. 여주댁이든 누구라도 그렇게 했을 거다. 선넘지 말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에 약이 오른 박단단은 "이제 절대 오해 안 할거다"라고 말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엄마가 자신을 버리고 떠났다는 걸 알게된 단단은 오랜 세월 자신을 키워준 새엄마 차연실(오현경 분)에게 고마운 마음이 들어 용돈과 선물을 안겼다.


단단은 "엄마 그동안 잘 키워줘서 너무 고마워"라며 진심을 전했고, 친엄마를 내쫓은 불륜녀라는 오해를 벗은 연실은 눈물을 쏟았다.


연실은 "단단아. 대범이가 어렸을 때 약해서 더 챙긴 거지 너 미워한 거 아니야. 너 차별한 거 아니야. 내가 하느라고 했는데도 부족했나봐"라며 서로에 대한 미안함과 고마움에 꼭 껴안았다.


애나킴(이일화 분)은 자신이 후원하는 보육원에 치킨 배달을 온 박수철(이종원 분)을 만나 "당신이 원한다면 바람처럼 사라질게. 단단이 위해서라도"라고 말했지만, 이제서야 다시 만난 단단에 대한 미련으로 발이 떨어지지 않았다.


파혼 후 이영국의 집에서 내쫓긴 조사라(박하나 분)는 갓 태어난 세종이(서우진 분)를 성당에 있는 베이비박스에 넣었던 날의 꿈을 꾸며 괴로워한다. 다음날 '곰탱이 아저씨' 차건(강은탁 분)을 만나러 나가서도 공원에서 뛰어노는 아이들을 보며 눈물을 글썽였다.


서로 다른 환경을 극복해보려고 노력했던 박대범(안우연 분)과 이세련(윤진이 분)은 결국 이별 앞에 멈춰섰다. 대범은 고급 레스토랑을 예약하고 꽃다발도 건넨 뒤 "이별선물, 우리 서로 솔직해지자. 우리 할만큼 했잖아. 서로 응원하면서 잘 살아보자"라며 이별했다.


하지만 그들의 만남을 우연히 보게된 장미숙(임예진 분)은 왕대란(차화연 분)이 말했던 기생충 집구석이 동생 수철의 집안이었고, 세련이 만난 남자가 조카 대범이라는 걸 알고 놀랐다. 연실을 통해 자세한 내막을 들은 미숙은 자신이 동생 가족을 모욕한 왕대란을 도왔다는게 알려질까 입을 다물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은 친구 고정우(이루 분)를 만나 좀처럼 정리되지 않는 마음에 괴로움을 토로했고, 돌아오는 길 갑작스런 비를 맞고 오는 단단에게 우산을 기울여 씌워줬다. 영국의 거듭된 배려에 단단의 마음은 설레임으로 물들었고, 우산을 쓰느라 가까워진 영국에게 저도 모르게 입을 맞췄다.


깜짝 놀란 영국이 물러선 가운데 단단은 "회장님 얼굴에서 갑자기 빛이 나고, 회장님이 너무 좋아서"라며 횡설수설했다. 하지만 영국은 재차 "이게 대체 무슨 짓이냐. 이러면 이제 한 집에서 같이 지낼 수 없다. 선 넘지 말아달라"며 경고했다.


영국의 철벽에 지친 단단은 결국 이별을 배수진으로 두고 영국에게 최후 통첩했다.


단단은 "내가 지금까지 후회하는 것이 있다. 예전에 22살의 회장님이 남산으로 나오라고 했을 때 거기까지 갔다가 그냥 돌아온 것. 그래서 회장님 약혼하게 한 것. 그래서 회장님한테도 후회하지 않을 기회를 주려고 한다. 만약에 저를 좋아하신다면 오늘 저녁 8시까지 남산으로 와달라. 올때까지 기다리겠다"라고 말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민하던 영국은 남산으로 향했지만 멀리서 단단을 보자, 과거 단단이 그랬던 것처럼 다가서지 못하고 뒤돌아섰다. 하지만 밤이 늦어 한파가 계속되는 가운데도 돌아오지 않는 단단을 기다리다 결국 다시 남산으로 향했다.


거기서 꽁꽁 언 채로 미련하게 서있는 단단을 본 영국은 화가나 "대체 뭐하는 거냐"고 소리쳤다. 하지만 단단은 환한 미소로 영국을 껴안았다. 영국은 흔들리지 않는 단단의 마음과 물러나지지 않는 자신의 마음을 인정할 수 밖에 없었다.


이어진 예고편에서는 단단과 영국이 가족들 몰래 비밀연애를 하는 모습이 그려져 기대감이 모아졌다. 한편 차건에게 마음을 연 조사라 앞에 전 남자친구인 진상구(전승빈)가 재차 등장해 "조사라 내 아들 어딨어? 빨리 말해"라고 소리쳐 파국을 예고했다.



gag11@sportsseoul.com


사진출처 | KBS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