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코앞인데… 베이징서도 오미크론 확진자 발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당국, 감염·접촉자들 추적조사 진행중

감염자 14일간 베이징 떠난 적 없어

이미 오미크론 확산 가능성 배제 못해

세계일보

지난 15일 중국 베이징에서 마스크를 쓴 한 여성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카운트다운 시계 앞을 지나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둔 수도 베이징마저 확진자가 발생했다. 16일 베이징 방역당국은 전날 하이뎬구에 거주하는 한 주민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지난 13일부터 증상이 나타났고, 확진자 함께 거주하고 있는 2명 등 15명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됐다. 이들은 1차 핵산검사에선 음성이 나왔다.

하이뎬구는 확진자의 거주지와 직장 건물을 폐쇄하고 관련된 이들에 대한 추적 조사를 진행 중이다. 전날까지 총 2430명이 핵산검사를 받았다. 감염자는 지난해 12월31일 이후 상점, 카페, 토크쇼 행사 등 다양한 장소를 방문해 관련 접촉자는 더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 14일간 베이징을 떠난 적이 없고, 확진자와 접촉한 바 없어 베이징 내에 이미 오미크론 변이가 퍼져 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발열 등 증상이 심하지 않아 오미크론 감염 사실을 모른 채 돌아다니는 확진자들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베이징 방역당국은 다음달 4일 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방역조치를 강화키로 했다. 중국 내 코로나19 발생 지역에서 베이징에 도착하는 이들은 핵산검사 음성 증명서뿐 아니라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베이징 인근에서 오가는 직장인들은 재택근무를 할 것을 권고했다.

톈진에서 지난 8일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발생한 뒤 중국에서는 중남부 허난성 안양, 동북부 랴오닝성 다롄, 남부 광둥성 주하이·중산 등으로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고 있다. 지난 14일 전날 주하이에서 7명, 중산에서 1명이 오미크론에 감염됐다.

베이징=이귀전 특파원 frei592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