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몽규 현산 회장 사퇴… “화정 아이파크 완전 철거도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7일 기자회견 열고 대국민 사과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직 물러나



정몽규 에이치디씨(HDC)그룹 회장은 17일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 사고와 관련해 해당 아파트의 완전 철거나 재시공 가능성까지 열어두고 있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또 현대산업개발 회장직에서도 물러나기로 했다.

정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 사고 피해자 가족과 국민께 머리숙여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회장은 화정아이파크 현장 대책에 대해 “안전점검에서 문제 있다고 나오면 수분양자 계약 해지는 물론 완전 철거와 재시공까지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특히 “이번 사고로 인해 피해자 가족분께 피해보상을 함은 물론 입주예정자와 이해 관계자들에게도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주민들이 평생 안심하고 살 수 있도록 안전품질보증을 대폭 강화해 현대산업개발의 모든 골조 등 구조안전보증 기간을 30년으로 대폭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정부기관과 힘을 합쳐 안전관리를 하면서 구조작업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신속히 실종자 구조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