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윤석열에 "샤먼이 국정 영향 줘선 안 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지금부터 대선 소식 차례로 전하겠습니다. 먼저 민주당 이재명 후보 소식인데요. 이 후보는 오늘(17일) 청년 간호사들을 만나서 간호법 제정을 약속했습니다. 이 후보는 윤석열 후보를 직접 비판하는 쪽으로 전략을 수정한 듯도 한데, 오늘 날선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관련 내용 류정화 상황실장이 정리했습니다.

[기자]

상쾌한 월요일, 국회상황실은 여론상황실로 엽니다. 대선을 51일 남겨놓은 오늘 여전히 여론이 출렁이고 있습니다. 오늘 리얼미터 조사 결과 민주당 이재명 후보 36.7%,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40.6%로 오차범위 밖에서 윤 후보가 앞섰습니다. 윤 후보는 6.5%p 오르고 이 후보는 3.4%p 떨어진 결과인데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12.9%로 지난 주 보다 1.8%p올랐습니다. 어제 나온 CBS-서던포스트 조사에선 이 후보 34.4%, 윤 후보 31.5%로 오차범위 내로 좁혀진 격차를 나타냈습니다. 윤석열 상승, 이재명 소폭 하락, 안철수 두자리수 유지로 정리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윤 후보의 상승세는 당내 갈등이 해결되고 이대남이 결집한 결과란 평간데요. 역시 리얼미터 조사 중 2030만 떼어보면요. 이 후보는 20대 이하와 30대에서 모두 떨어졌고, 윤 후보는 특히 20대 이하에서 지지율이 20%p 이상 올랐습니다. 지난 연말, '골든 크로스'를 이뤘다는 조사가 나왔을 때, 이 후보는 본인이 오른 게 아니라 윤 후보가 떨어진 '데드크로스'라고 몸을 낮췄죠. 오늘은 예상했단 결과라고 담담하게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