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돌싱포맨' 장동민, ♥6살 연하 아내와 첫 만남→2개월 만에 결혼 스토리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돌싱포맨' 장동민과 하하가 출격했다.

1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는 외로운 돌싱포맨과 새신랑 장동민, 10년 차 유부남 하하가 등장했다.

이날 새신랑 장동민과 하하가 '포맨'을 찾아오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하는 장동민과 원래 친했냐는 질문에 "(79년생) 친구다"며 "동민이가 79클럽 친구들 사이에서도 엄마 아빠를 맡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동근도 친구다"고 덧붙였다.

이 말을 들은 장동민은 "내가 결혼한다고 쌍욕하는 사람은 처음 봤다. 우리 친구들 단톡방에 먼저 소식을 알렸는데, 동근이가 갑자기 '너도 이제 이 세계에 들어왔구나'라며 욕했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장동민은 아내와의 처음 만났던 순간을 공개했다. 장동민은 "나도 그런 자리에서 만날 거라곤 상상을 못했다"며 "작년 8월에 만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원래 알고 지내던 동생이 있었는데 한번 만나자는 약속을 2~3년을 미루다가, 우연히 하루 쉬는 날, 골프를 치자더라. 3명이니까 친구를 한명 데리고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원래 약속시간에 늦는걸 정말 싫어한다"며 "근데 그날은 내가 30분을 기다렸는데 화가 안 나더라. 그런가보다 하는데 지금의 아내가 먼저 들어왔다"고 덧붙였다.

그는 "첫 느낌은 이거였다. '안녕하세요'하는데 '내가 이 여자랑 결혼할 수도 있겠구나'"라고 말해 포맨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또 "(아내가) 함께 있는 내내 바빴다. 그래서 '남자친구가 있구나'라고 생각을 했다. 물어보니 엄마랑 통화를 한 거더라. 얘기를 나누다 보니까 주로 부모님과 시간을 보내는 사람이었고, 그 모습을 보고 (반했다)"며 첫 만남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왜 두 달 만에 결혼을 결심했냐는 질문에 장동민은 "완벽하게 마음을 먹은 게 원주 우리 집을 데려갔다. 근데 평생을 같이 산 우리 누나들도 그렇게 못 할 텐데, 보자마자 우리 가족들한테 너무 살갑게 하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 생각도 잠깐 들었다. '저게 연기일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어 "(다음날) 7, 8시에 눈을 떴는데 없더라. 한참 보니까 저 바깥에서 한 손은 엄마손을 잡고 한 손은 강아지 목줄을 잡고 산책을 했다"고 말해 주위의 감탄을 자아냈다.

고백했던 순간으로는 "나는 말 안 하고 바로 키스했다"며 "만나고 다음날 했다"고 말해 포맨들을 당황케 했다. 첫키스 장소로 "차 안이다. 친구가 운전하는 차 안에서 했다"고 하자, 이상민은 "친구가 없었을 때 해야 되는 거 아니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장동민은 "촬영하고 끝났는데 메시지가 와 있었다. 임신테스트기 사진이. 두 줄이었다"며 아빠가 됐음을 밝혔고, 형들의 축하를 받았다.

이어 결혼 후 아내와 다툰 적 있냐는 말에 "그런 적은 있다. 임신 중에는 호르몬 때문에 감정 컨트롤이 잘 안 된다더라. 결혼식 하러 제주도에 갔을 때 갑자기 나한테 서운하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밥을 먹는데 잘 안 챙겨줬다고. 난 나름 잘 챙겨준 것 같은데. 내가 '더 잘 챙겨줄게' 말해도 계속 울었다. 그런 일이 한번 있었다"고 말했다.

장동민과 하하, 그리고 포맨들은 귀가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고, 서로 공감하며 조언해주기도 했다. 이어 하하는 "아내가 활동을 시작해서 3일간 혼자 애를 봤는데 밤 먹고 들어온다는 거다. 화가 나더라. 애 셋 혼자 보니까 화가 났다. 그때 깨달았다. '육아보다 힘든 일이 없구나'"라며 아내 김고은의 고충을 공감하기도 했다.

이상민은 "하하 네가 막내딸을 애지중지 키웠다. 12~13년 지나서 남자친구를 데리고 왔다. '아빠 내 남자친구야'(하면 어떻게 할 거냐)"고 물었다. 이에 하하는 "그 녀석이 누군지 모르겠지만 일단 그 부모님 다 만나봐야 할 것이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에 이상민은 "딸이 그런 모습을 이해하지 못 하면 어떻게 할 거냐"거 하자, 하하는 "사춘기엔 그럴 수 있다. 상상을 해보긴 했는데"라며 한숨쉬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내 사춘기가 격렬한 반항기였다"며 포맨들에 조언을 구하기도.

한편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은 행복에 목마른 네 남자의 토크쇼다.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SBS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