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선희 "20대로 되돌아간다면 클럽 가보고 싶어" ('한 번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정희, 유년시절 회상
사과 영상 편지?
'희자매'의 바다 여행


[텐아시아=신소원 기자]
텐아시아

'한 번쯤 멈출 수밖에' / 사진 = K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이선희가 20대로 돌아간다면 하고 싶은 것을 회상했다.

20일 KBS 2TV 감성 여행 '한 번쯤 멈출 수밖에'에서는 이선희, 이금희, 문정희 '희자매'의 겨울 바다 여행 2탄 강원도 삼척 편이 방송된다.

앞서 강원도 고성 여행을 통해 진정한 '찐친'으로 거듭난 된 세 사람은 이날 문정희가 유년 시절을 보냈던 삼척의 한 항구 마을로 발걸음을 옮겼다.

문정희는 바닷가 언덕 위에 옹기종기 집들이 모여 있는 정겨운 마을 풍경을 보며 "내가 이런 동네에 살았었네"라면서 추억을 떠올렸다.

때때로 발걸음을 멈추게 하는 벽화와 글귀들이 시선을 사로잡는 담장을 따라 올라가던 이선희는 항구가 한 눈에 내려다보이는 아름다운 풍경에 "여기가 뷰 맛집이네"라 감탄했다.

그런 가운데 문정희는 어린 시절 친구처럼 지냈던 동네 오빠와 장난치다 눈을 다치게 했던 일을 떠올렸고 "이 자리를 빌려 사과 드립니다"라고 영상 편지를 보내며 세월이 흘러도 여전히 미안하고 걱정스러운 마음을 엿보였다.

하지만 문정희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친동생과 옆집 아주머니에게도 연이어 영상 사과 편지를 띄웠다고 해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인지 본방송에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춤신춤왕' 문정희는 "스무 살 때 아빠 차를 몰래 갔고 나와서 홍대 클럽에 갔다"고 깜짝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고.

뒷좌석에서 잠자코 듣고 있던 이선희는 "그 시절로 되돌아간다면 꼭 한번 해보고 싶던 게 클럽 가는 거야"라며 이루지 못했던 소원을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한 번쯤 멈출 수밖에'는 20일 밤 10시 40분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