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블 출연 앞뒀는데” 가스파르 울리엘, 스키장 충돌사고로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프랑스 배우 가스파르 울리엘 사망 - 영화 ‘한니발 라이징’(2007)에서 젊은 시절의 한니발을 연기했던 프랑스 배우 가스파르 울리엘(37)이 스키장에서 충돌 사고로 19일(현지시간) 사망했다. 사진은 2015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패션 행사에 참석한 울리엘. 2022.1.20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한니발 라이징’(2007)에서 젊은 시절의 한니발을 연기했던 프랑스 배우 가스파르 울리엘(37)이 스키장에서 충돌 사고로 19일(현지시간) 사망했다.

울리엘은 전날 오후 프랑스 알프스산맥의 스키 명소 사부아 라로지에르에서 스키를 타다가 다른 스키어와 부딪혀 중상을 입고 그르노블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회생하지 못했다고 AFP통신, 일간 르몽드 등이 전했다.

올해 3월 디즈니+에서 방영을 앞둔 마블 드라마 ‘문 나이트’에서 주연을 맡은 울리엘은 2014년 영화 ‘생로랑’에서 보여준 디자이너 이브 생로랑 연기로도 주목을 받았다.

울리엘은 2017년 프랑스판 오스카로 불리는 세자르 영화제에서 캐나다 감독 그자비에 돌란의 영화 ‘단지 세상의 끝’(2016)에서 보여준 연기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그는 디즈니의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를 통해 공개될 마블의 신작 시리즈 ‘문나이트’에 출연했고, 최근 예고편이 공개되기도 했다.

신진호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