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구 코로나19 신규 확진 364명… 사업장·종교시설·유흥 주점 등에서 확진자 쏟아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박종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종민 기자종교시설과 사업장, 유흥주점 등에서 무더기로 확진자가 쏟아지며 대구지역의 하루 확진자가 300명을 넘어섰다.

질병관리청 발표 20일 오전 0시 현재, 대구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는 지역 감염 355명과 해외 유입 9명 등 모두 364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신천지발 1차 대유행때인 지난 2020년 3월 7일 390명 이후 가장 많은 것이다.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확진자도 급증했다.

신규확진자 중 오미크론변이 확진자는 139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714명으로 늘었다.

확진환자의 세부내역을 보면, 달서구의 사업장에서 28명이 무더기로 확진된 것을 비롯해 달성군 종교시설 18명, 동구와 수성구 주점 관련 각 14명과 12명, 서구 학원과 아동복지센터에서 15명이 감염됐다.

또, 중구와 달성군 어린이집에서 각 7명, 달성의 사업장에서 7명, 수성구 헬스장 6명, 수성구 카페 5명, 동구와 남구의 종교시설에서 각 3명, 중구 학원 5명, 동구 유치원 4명, 달서구 의료기관에서 1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밖에 확진자와의 접촉으로 114명, 해외 유입 9명,감염원 조사 중인 사람은 106명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