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트코인 급락에 세계 최대 비트코인 펀드 가격 30% 폭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미국 연준이 금리인상 모드에 접어듦에 따라 비트코인 가격이 연일 하락하고 있는 가운데, 세계 최대 비트코인 펀드인 ‘그레이스케일 비트코인 트러스트’(GBTC) 펀드 가격이 전고점 대비 30% 폭락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올 들어 비트코인은 약 9% 하락했다. 이에 비해 GBTC는 17% 급락했다. 비트코인이 하락하자 투자자들이 펀드에서 자금을 대거 인출했다는 얘기다.

특히 GBTC 펀드 가격은 지난달 고점 대비, 30% 폭락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지난달 39.70달러였던 GBTC의 펀드 가격은 19일 현재 28.02 달러를 기록하고 있어 전고점 대비 30% 이상 폭락한 셈이다.

GBTC는 세계에서 가장 큰 비트코인 펀드로, 운용자금이 약 270억 달러(약 32조1600억원)에 달한다.

한편 비트코인은 20일 오전 11시 30분 현재(한국시간 기준)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1.15% 하락한 4만1931 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sinopar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