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산, 슬라브 두께 약 2배로 늘려 무단 변경…당국 승인 안 받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5㎝→35㎝' 39층 바닥면 두께 설계변경 정황…광주 서구청 "변경 승인 신청 없어 몰랐다"

해당 현장 작업 공법도 '재래식 거푸집→데크 플레이트'로 바꿔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천정인 기자 = HDC현대산업개발이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의 일부 슬라브 두께를 당국의 승인 없이 두 배 이상 두껍게 설계 변경한 것으로 드러났다.

콘크리트 두께가 늘어나면 하중도 늘어날 수밖에 없어, 무단 설계변경이 붕괴에 영향을 끼쳤을 가능성이 있다.

이런 상황에 현산 측은 해당 슬라브의 콘크리트 타설 공법도 변경해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