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중국 제동 걸자 러시아도…유엔 안보리 대북 추가제재 불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의 갈등 격화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차원에서 대북 제재를 확대하려는 미국의 시도가 중국과 러시아의 저지로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북한 비핵화 해법을 놓고 결국 이견을 좁히지 못한 채 각자 갈 길을 가는 형국입니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AFP통신 등은 중국이 북한의 미사일 개발 관련자들을 안보리 제재 대상에 추가한다는 미국 측 제안의 채택을 연기시켰다고 보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