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민 위해 병원 차려주자” 지지자 제안에… 조국이 남긴 글

댓글 2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딸 조민씨를 위한 ‘촛불종합병원’을 세우자는 일부 지지자들의 제안에 대해 “감사하지만 철회해주시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전 장관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언론 보도가 났습니다만, 제 딸이 전공의 선발에서 탈락됐다”라며 “제 딸의 성적과 무관하게 병원 측에서는 큰 부담이 됐던 모양”이라고 했다.

이어 “이후 검찰 개혁을 지지하는 분들이 ‘촛불종합병원’을 짓자는 글을 올리셨고, 몇몇 언론이 ‘조국 병원’ 운운하며 조롱하는 보도를 했음을 알게 됐다”라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제안을 하신 분의 마음에 감사드린다”라면서도 “그렇지만 이런 제안을 철회해 주시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희 가족은 법정과 학교에서 여러 가지 송사(訟事)를 겸허한 마음과 낮은 자세로 치르고 있다”라며 “차분히 사실과 법리를 다투면서 캄캄한 터널 속을 걸어가고자 한다”라고 했다.

이데일리

(사진=‘조국을 사랑하는 사람들’ 페이스북 캡처)


앞서 지난 19일 ‘조국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는 페이스북 계정에는 전공의(레지던트) 모집에서 잇따라 낙방한 조씨를 위해 병원을 지어주자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조민양이 적폐들의 방해로 의사 선발 시험에서 계속 불합격되고 있다”라며 “우리 펀드 조성해 병원 하나 차려주고 병원 주주가 되자”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병원의 가칭으로 ‘촛불종합병원’을 제안했다.

조씨는 지난달 경기 고양시 한 병원의 응급의학과에 지원했다가 탈락한 뒤 지난 13일 경상국립대병원 응급의학과 전공의 추가 모집에 지원했으나 탈락했다. 경상국립대병원 측은 “모집 규정과 절차 등에 따라 결정했다”는 원론적 입장을 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