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충청의 아들' 강조한 윤석열 "대전을 4차산업특별시로 만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1일 오후 대전 서구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린 대전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하며 지지자들의 환호에 손을 들어 화답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1일 "대전을 4차산업특별시로 만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대전광역시 선거대책위원회 필승 결의대회에 참석해 "윤석열 정부에서는 대전이 키워온 과학기술이 국정 운영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국가 경쟁력의 핵심은 바로 과학기술"이라며 "과학기술에 우리의 미래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전을 우리가 세계 최선두 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과학 수도, 4차산업특별시로 만들겠다"고 내세웠다.

윤 후보는 충청권에 4차산업혁명을 이끌어갈 최첨단 산업단지인 '중원 신산업 벨트'를 구축하겠다고도 공약했다. 그는 "중부 내륙 지역에 단편적으로 조성돼 있거나 계획된 산업연구단지를 총망라하겠다"며 "대전이 바로 이 신산업 벨트의 핵심 중심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약 200만평 규모의 제2 대덕 연구 개발단지를 건설하겠다고 제시했다. 윤 후보는 "제1 대덕 연구개발단지는 국방·과학기술과 경제 발전을 수십년간 선도해왔다"며 "이제 새로운 과학기술의 요람이 필요하다. 제2 대덕연구단지를 만들어 대전을 4차 산업의 중심지로 키운다"고 밝혔다.

첨단 기술은 국방 분야에 특히 시급히 도입해야 한다고도 밝혔다. 윤 후보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국방에 도입하는 게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방위사업청을 과학의 수도 대전에 이전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방과학연구소, 민간 국방·과학기술 단지, 항공우주기술연구원 이 모든 게 합쳐지고 방사청이 이전되면 대전을 우리나라 국방과학기술의 요람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중원 신산업 벨트 구상은 돈 없이는 안 된다"며 "자금을 매개해줄 대형 금융 기관이 반드시 필요하다"고도 역설했다. 이어 "대전에 본사를 둔 기업금융 중심의 지역 은행을 설립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후보는 이외에도 대전을 통과하는 경부선과 호남선 철도 노선을 지하화해서 지상 공간을 시민들에게 돌려드리겠다고 내걸었다.

그는 이날 1박 2일 충청권 일정을 시작하며 자신이 '충청의 아들'이란 점을 거듭 내세웠다. 윤 후보는 "저희 선조가 500년을 논산과 공주에서 사셨다"며 "저도 오래 전에 대전과 논산에서 기관장으로 근무를 했다. 이 곳은 어렵고 힘들 때마다 제게 기운을 북돋아준 곳"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의 부친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의 고향은 충남 공주다.

[대전 = 이희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