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은영 "이지혜 덕분에 아픔 극복…서로 응원해주는 연애 바라" (사소한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돌싱글즈2' 김은영이 이지혜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사소한톡'에는 '돌싱글즈2 나간 거 후회해요? 은영의 근황 토크! 그리고 전설의 '기다리다' 듀엣'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은영은 악플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그는 "악플이 많았다. 안 보려고 일부러 유튜브나 포털 사이트를 안 봤다. 나는 안 보니까 괜찮은데 주위에서 '괜찮냐. 난리났어'라고 하더라. 안 보고 싶은데 조용히 집에 가서 봤다. 솔직히 하루는 진짜 '이 세상에서 사라지고 싶다'는 생각까지 했다. 욕 갯수가 너무 심하고 추측들도 많이 하더라. 그런데 나중 되니까 악플이 안 올라오면 '신기하네? 조용하네?' 싶더라"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이지혜 덕분에 아픔을 극복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은영은 "스페셜 방송까지 힘듦은 남아있었다. 그런데 제가 힘들었던 과정을 얘기하면서 '제가 많이 부족한 것 같다'고 얘기하니까 이지혜 님이 '그러시면 안돼요'라면서 이혜영 님과 같이 '선동되면 안 된다. 그 기준에 자신의 잣대를 맞추지 말라'고 제게 필요한 말을 해주시더라. 제가 어느샌가 그러고 있었다. 악플 보면서 '내가 잘못했어, 모자란 사람인가봐'라고 자책할 때가 많았는데 '있는 그대로 내가 나를 사랑해야지'라는 말을 해줘서 너무 감사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혼이란 '해우소'같다며 "같이 시간을 보낸다는게 삶이 같이 가는거지 않나. 그 사람한테 맞추다 보니 얽매여있는 느낌이었는데, 해방된 느낌이다. 결혼해서 행복한 미래가 꿈꿔지면 이혼은 안 하는게 맞다"고 전했다. 이어 "근데 저처럼 연애할 때랑 결혼할 때랑 너무 다른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이 들고, 대화해도 해결되지 않는 문제라면 과감하게 이혼해라. 두려움 때문에 이혼하지 못 하신다면 두려워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끝으로 김은영은 스스로 싱글이라고 밝히며 "하고싶은 게 많다. 독립적이면서 서로를 응원해주는 버팀목 같은, 저 또한 그 사람한테 웃음을 많이 주는 연애를 하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김은영은 MBN '돌싱글즈2'에서 이창수와 최종 커플이 되면서 많은 관심을 받았으나, 최근 결별 사실을 전하면서 안타까움을 안겼다.

사진= '사소한톡' 유튜브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