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베이징행 좌절' 쇼트트랙 김지유 "일방적 출전권 박탈…억울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쇼트트랙 김지유. 최승섭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억울하다.”

부상으로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이 좌절된 쇼트트랙 여자 국가대표 김지유(23)가 23일 ‘연합뉴스’를 통해 가감 없이 심경을 밝혔다. 그는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권을 박탈당해 속상하다. 올림픽 대표 선발전에서 3위를 기록해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고,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시리즈에서도 올림픽 티켓을 땄다”며 “오롯이 내 노력으로 따낸 소중하고 간절한 올림픽 출전권”이라면서 최근 자신을 대표팀에서 제외한 대한빙상경기연맹 경기력향상위원회 결정을 비판했다.

김지유는 지난해 5월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전 여자부 3위를 기록하면서 올 시즌 ISU 월드컵과 베이징올림픽 개인전·단체전 출전권을 얻었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월드컵에서 발목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다. 발목에 철심을 박고 오랜 재활을 거친 그는 올림픽 출전 의지를 지속해서 보였다. 그러나 대표팀 최종 엔트리를 선발하는 빙상연맹 경기력향상위원회는 김지유의 몸 상태가 최상의 수준이 아니라고 판단해 베이징행 명단에서 제외했다.

김지유는 “경기력향상위원회가 베이징올림픽 출전 선수 선발을 위해 평가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두 차례 평가 기준을 물어봤지만, 평가 당일(20일)까지 어떠한 기준도 듣지 못했다”면서 “당시 기량을 회복하고 있었고, 올림픽까지 남은 시간 기량을 끌어 올릴 것으로 생각했는데 일방적으로 통보받고 올림픽 출전이 무산됐다”고 주장했다.

반면 빙상연맹은 “경기력향상위원회가 대표팀 지도자 의견서와 연맹 지정병원 두 곳, 선수촌 병원 의료진 소견서를 검토했고 훈련 영상과 훈련 일지를 참조했다”고 설명했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