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李 “대선 지면 없는 죄로 감옥” 野 “있는 죄만으로도 충분”

댓글 1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용태 “괜한 걱정 말고 수사 받아라”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임형택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대선 패배 시 없는 죄로 인해 감옥에 갈 것 같다고 발언했다. 국민의힘은 “수사 받으면 될 일”, “이재명 후보야말로 없는 죄 만들 분”, “있는 죄로도 충분하다” 등의 공세를 펼치며 맞받아쳤다.

앞서 이 후보는 22일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으로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를 찾은 자리에서 즉석 연설로 “검찰 공화국의 공포는 그냥 지나가는 바람의 소리가 아니고 눈앞에 닥친 일”이라며 “인생을 살면서 참으로 많은 기득권하고 부딪혔고 공격을 당했지만 두렵지 않았지만 지금은 두렵다”고 호소했다.

이어 “누군가가 ‘이재명은 범죄자가 맞다. 책임을 묻겠다’고 한다”며 “오히려 과거에는 가혹하게 먼지는 털어도 없는 사실을 지어내서, 국가 권력 남용해서 탄압하진 않았다. (그런데) 이번에는 제가 지면 없는 죄 만들어서 감옥 갈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있는 죄도 덮고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다고 믿는 조직”이라며 “그들로부터 공격당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지만, 제가 감당해야 할 몫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어떤 공격과 음해가 있더라고 뚫고 나아가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은 즉각 십자포화를 쏟아냈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 후보가 특검을 조속히 수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3일 페이스북에 “지금 나와 있는 ‘대장동 의혹’만으로 전과5범이 될 수도 있으니, 괜한 걱정하지 마시고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를 받으면 될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이재명 후보 논리대로 ‘검찰은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는 조직’이라면, 반대로 권력 눈치보느라 집권여당 이재명 후보의 있는 죄도 뭉갤 수 있겠다”며 “당장 국민 앞에 한 점 부끄럼 없이 ‘대장동 의혹’ 특검 받으시라”고 했다. 이어 “도대체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는 무엇을 감추려 특검을 주저하는가”라며 “세치 혀로 국민을 속이는 자, 반드시 법정에 세워서 진실을 가려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검사 출신인 김진태 국민의힘 이재명비리 국민검증특별위원회 위원장도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가 감옥 갈 것 같다”며 “내 말이 아니고 본인 스스로 한 말이다. 역시 전과 4범이라 그런지 촉이 빠르다”고 비꼬았다. 이어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 만들어서 감옥 갈 것 같다고 했다. 멀쩡한 친형을 정신병원에 넣으려고 했던 사람다운 발상이다”고 썼다.

김 위원장은 “그런 걱정 안 해도 된다. ‘있는 죄’로도 충분하니까”라며 이 후보와 관련된 의혹들을 거론했다. 대장동(성남시 대장동 택지개발 비리 의혹) 업무상 배임, 변호사비 대납 의혹, 조폭(국제마피아파 박철민씨)이 뇌물수수로 고발, (이재명 성남시장 시절 성남시민) 김사랑씨 정신병원 강제입원, 성남FC 불법후원금 의혹 등이다.

하태경 의원도 가세했다. 페이스북에서 “없는 죄 만들어 감옥 보낼 사람은 이재명 후보”라며 “이미 유사 사례가 있지 않나. 자신 비판하고 대장동 문제점 제기하자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 시키려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기와 음주운전 등 전과 4범 이재명 후보라면 자신 비판하는 사람은 얼마든지 없는 죄 만들어 감옥에 보낼 분”이라며 “이재명 후보가 당선되면 친명대박-반명감옥 시대가 될 거다”라고 주장했다.

최은희 기자 joy@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