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호, 코시국 환호 없는 공연장 "말 시키고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배우 겸 가수 이준호가 환호 없는 공연장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준호는 23일 오후 5시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단독 팬미팅을 진행했다. 지난 22일에 이어 진행된 이날 팬미팅은 온라인 유료 생중계로 비욘드라이브 플랫폼에서 동시에 공개됐다.

'준호 더 모먼트'는 지난 2018년 10월 첫 단독 팬미팅 '더 스페셜 데이(THE SPECIAL DAY) [잊을 수 없는 날]' 이후 3년 만에 진행되는 팬미팅이다. 또한 오는 25일 돌아오는 준호의 생일을 기념하기 위한 것이라 더욱 의미가 남다르다.

팬들은 현장을 가득 채웠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환호 대신 박수 소리로 호응을 했다. 이준호는 "오늘이 두 번째 날이다"라며 "마치 처음한 것 같고 여러분 앞에 3년만에 공연을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는거라 마찬가지로 살짝 울컥하는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 오랜만에 비대면에서 대면으로 진행하는 공연 했다. 직접 눈 앞에 만나 뵙고도 환호 듣지 못하고 박수 듣다보니 조금 신기한 경험이었다. 어제 온 분들도 저와 같은 마음이었다. 소리를 지르고 싶은데 꾹꾹 참다가. 무릎도 치고 하면서 보냈다. 오늘 온 분들 역시 어제보다 더 뜨겁게 반응해 줄 거라고 기대해 본다"고 덧붙였다.

이준호는 또 "오늘은 특히 온라인을 통해 해외 팬 분들도 함께하고 있다. 많이 기대하고 있다. 여기 계신 분들 말고도 많은 분들 보고 있다고 생각하니 긴장이 된다. 멀리 계신 분들도 저의 모멘트가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면서 "집에선 소리를 지를 수 있을거니 저에게 최대한 힘을 보내달라"고 당부했다.

이준호는 또 "자꾸 적응이 안된다. 박수 받는 게 학창 시절 교단 위에 올라가 발표할 때 박수 쳐주는 그런 것 같다"며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면서 "공연장에 와서 소리르 못내니까 많이 답답하지 않냐. 말 시키고 싶다. 저를 아는 분들은 알겠지만 저는 이런 공연장에서 호흡하고 함성 듣는 공연 좋아한다. 오죽하면 별명이 '함성을 먹고 자란 아이'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편, '준호 더 모먼트'는 지난 11일 예매 시작과 동시에 오프라인 팬미팅 좌석은 양일 전석 매진이 되며 인기를 입증했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제공| JYP엔터테인먼트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