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사고 운전자 심폐소생술로 살린 히어로… 임영웅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임영웅/물고기뮤직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임영웅이 시민의 ‘영웅(英雄)’이 됐다. 교통사고 현장에서 재빠르게 나서 심폐소생술로 대처한 것.

사건은 지난 21일 오후 4시쯤 발생했다.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도 방향 반포대교 인근에서 한 승합차가 차량 여러 대와 추돌하고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가 났다. 이때 현장에 있던 임영웅이 이를 발견하고는 사고 차량의 운전자를 구해내고 현장 정리를 도왔다. 119 최초 신고자 역시 임영웅이었다.

소속사 물고기뮤직 측은 23일 “임영웅이 일정을 끝낸 뒤 돌아오는 길에 사고를 목격하게 됐고, 빠르게 119에 신고를 했다”면서 “운전자가 의식이 없는 듯 보여 사고 차량 앞에 차를 세운 뒤 임영웅이 뛰어나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고 말했다. 임영웅은 운전석을 뒤로 젖힌 뒤 운전자에게 심폐소생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초소방서 역시 “최초 신고자의 인적 사항을 확인한 결과 가수 임영웅씨였다”면서 “사고 현장에 출동한 대원들이 신고자가 누군지 파악하고 목격자 등을 통해 사고 상황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임영웅씨가 운전자를 도왔다는 걸 알게 됐다”고 밝혔다.

최전방 백골부대 출신인 임영웅은 군대에서 기본적인 심폐소생술을 숙지한 상태였다. 소속사에 따르면 임영웅은 응급조치를 끝낸 뒤 침착하게 운전자의 안전을 살폈다. 이후 119 구급 차량 여러 대가 도착했고, 임영웅은 안전 조치에 따라 그의 매니저와 함께 사고 차량의 운전자를 차량 밖으로 꺼내 눕히고 담요를 덮어주는 등 응급조치를 도왔다. 사고 운전자의 의식이 돌아올 때까지 임영웅은 현장에서 정리를 이어갔다고 한다.

물고기뮤직 관계자는 “두려웠을 수도 있겠지만 임영웅은 ‘그 상황이라면 누구라도 나섰을 것’이라며 오히려 담담해 했다”면서 “사고 운전자가 의식을 찾은 걸 확인할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최보윤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