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김정은에 정중한 서신 띄운 안철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안철수 캐리커처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저는 김 위원장께서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명확히 밝히시고 대화 재개를 선언하실 것을 진심으로 요청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국민의당이 기자들에게 배포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께 전하는 공개 서신’이란 제목의 글에서 “김 위원장께서 바라는 새 판은 진정한 비핵화 의지와 실천으로 만들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위원장님의 건승을 기원한다”는 말까지 했다.

김 위원장에 대한 안 후보의 이 같은 어법은 여야 정치권을 통틀어 전례가 없을 만큼 정중한 표현이어서 주목된다. 앞서 안 후보는 2020년 10월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안철수 의원님, 김정은 개×끼 하실 수 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당연하다”고 답하는 등 김 위원장에 대해 강경한 자세를 취해 왔다. 북한의 핵·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실험 재개 시사로 안보 불안이 엄습한 가운데 대북 협상 자질을 과시함으로써 대북 강경노선의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 차별화를 꾀하고 중도층을 공략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한편 안 후보는 경남 창원 방문 중 기자들에게 윤 후보와의 단일화를 두고 “여러 여론조사를 보면 아시겠지만, 저와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1대1 대결 구도가 되면 굉장히 많은 차이로 이길 수 있다. 민주당 지지자까지도 저를 지지한다”고 했다. 안 후보는 이날 미국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한 딸 안설희 박사를 마중하기도 했다.

박기석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