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태국 총리, 25일 사우디 방문…"보석 도난 사건 이후 30여년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무함마드 왕세자 초청…"양국 공통 관심사 의견 교환…현안 협의 목적"

연합뉴스

사우디 국기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태국 총리가 오는 25일 이틀 일정으로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한다고 국영 SPA 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우디 외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가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의 초청으로 사우디를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외무부는 "태국 총리의 방문은 양국 공통 관심 사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현안에 대해 협의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태국 정부는 성명에서 "양국 정부 수반이 30년여 년 만에 만나게 됐다"며 "이번 방문은 태국과 사우디의 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양국 관계는 1989년 태국인 근로자의 '보석 도난 사건'을 계기로 30년 넘게 냉각 상태다.

당시 사우디 왕자의 집에서 일하던 태국인 크리앙크라이 테차몽은 50캐럿짜리 '블루다이아몬드'를 비롯해 2천만 달러(약 238억원) 어치의 보석들을 훔쳐 본국으로 달아났다.

블루다이아몬드는 세계에서 가장 비싼 보석 가운데 하나로 꼽히며 미국 스미스소니언 박물관이 소장 중인 유명한 '호프 다이아몬드'보다 더 큰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사우디 정부는 이들 보석들을 회수하기 위한 여러 조처를 했으나, 아직 보석의 행방은 묘연한 상태다.

사우디는 1990년 보석 회수를 위해 방콕에 3명의 외교관을 보냈으나 곧 조직적인 암살 작전에 말려 살해됐다. 이후 보내진 왕실 자문관도 실종됐다.

이들 사건 역시 아직 미제로 남아 있다. 사우디와 태국 관계는 최악으로 악화했다.

사우디는 보복 조치로 태국 주재 대사를 소환하고 더는 대사를 보내지 않았다.

또 사우디인의 태국 방문을 금지하고 태국인에 대한 사우디 내 취업 비자 발급을 중단했다. 20만 명에 달하는 사우디 내 태국 노동자들은 추방됐다.

테차몽은 태국 경찰에 자수한 후 7년 징역형을 받았으나, 5년 복역 후 풀려났다. 그는 2016년 승려가 된 뒤 현지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다.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