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제스팸 발신국 1위는 통가…사회 혼란 틈타 유럽서도 극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K텔링크 00700 스팸 발신국 톱10 집계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작년 국제전화 스팸 사기 수법이 교묘해진 가운데 남태평양 섬나라인 통가가 국제스팸 발신국 1위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코로나19 등으로 혼란해진 국제 정세를 틈타 오스트리아와 벨기에,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유럽·아프리카 국가에서도 극성이다.

24일 SK텔링크의 국제전화 서비스 ‘00700’에 따르면 2021년 국제전화 스팸발신 1위 국가는 남태평양 섬나라인 통가(전체 13%·국가번호 676)가 차지했다. 이어 2위 미얀마(10%·국가번호 95), 3위 피지(8%·국가코드 679), 4위 사모아(7%·국가코드 685), 5위 오스트리아(5%·국가코드 43) 순으로 나타났다.

국제스팸은 해외에서 한국으로 비정상적인 국제통신·접속을 유도하는 불법행위로, 통상 국제통신 인프라가 열악한 남태평양 섬나라에서 주로 발생해 왔지만, 지난해에는 유럽·아프리카 국가들이 새로운 국제 스팸 발신국으로 떠올랐다. 미얀마, 오스트리아, 벨기에, 러시아, 감비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이 대표적이다.

이는 국제중계사업자들이 적극적으로 스팸호 차단에 나서면서 범죄자들이 국내 정세가 불안정하거나 오미크론 변이 급증으로 사회불안이 가중된 국가들로 눈을 돌린 결과로 풀이된다.

국제스팸 패턴도 진화하고 있다. 종전 1개 발신번호로 불특정 다수에게 무차별적으로 스팸호를 내보내는 방식 대신 스팸호 차단을 교란하거나 대응 시간이 지체되도록 다수 번호를 활용한 발신 패턴으로 바뀌면서 대응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

00700 역시 불법 스팸호 모니터링·차단 기준을 수시로 업데이트하고 스팸 대응장비 성능을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해외사업자들과 핫라인을 운영하며 스팸 트래픽 발생 시 실시간으로 즉시 차단하고 재발 방지를 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2021년에는 전년 386만건 대비 1.7배 증가한 656만건의 국제스팸을 차단조치했다. 피해건수도 전년대비 40% 이상 감소했다.

내주 설 연휴 기간은 국제통화 이용빈도가 급증하는 시기인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00700은 국제스팸 발생빈도가 높은 국가들을 특별감시국으로 지정해 24시간 감시와 차단에 힘쓰는 한편 고객 주의를 당부할 방침이다.

먼저 '676', ‘95’, ‘679’, '685', ‘881’ 등 생소한 번호가 붙은 부재중 전화가 걸려오는 경우 ‘원링 스팸’일 가능성이 높다. 전화를 되걸기 전 검색을 통해 전화번호의 국가 코드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실수로 전화를 걸었다면 바로 통화종료 버튼을 누르고 전화가 끊겼는지 확인한다. 또한 국제발신 문자 속에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인터넷 주소(URL)는 클릭하지 말고 출처를 알 수 없는 앱이 함부로 설치되지 않도록 스마트폰의 보안설정을 강화해야 한다. 스마트폰의 스팸 차단 기능을 활용해 스팸 번호와 문구를 등록하거나 정부·유관기관의 스팸차단·신고용 스마트폰 앱을 설치하면 보안을 강화할 수 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