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 음식 상했네?"…육류 신선도 체크하는 '전자코' 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인한 기자] [육류 부패할 때 '카다베린' '푸트레신' 화합물 발생

생명연, 화합물 2종 합성해 바이오나노센서 만들어]

머니투데이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연구진이 부패한 육류를 감지할 수 있는 휴대용 '전자 코'를 개발했다. / 사진제공=한국생명공학연구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육류가 부패할 때 나오는 냄새만을 포착할 수 있는 '휴대용 전자 코'를 개발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권오석 감염병연구센터 박사팀이 화합물 2종을 합성해 육류의 신선도를 측정할 수 있는 전자 코를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그동안 육류 신선도를 확인하려면 화학·생물학적 검사나 사람 감각에 의존하는 관능검사를 실시했다. 하지만 시간이 오래 걸리거나 객관성이 떨어지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생명연 연구진은 바이오 연구 역량을 활용해 전자 코를 개발했다. 육류가 부패하면 악취가 발생하는데, 이는 육류를 구성하는 단백질 아미노산이 변성되고 카다베린과 푸트레신이란 화합물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카다베린과 푸트레신에 반응하는 화합물 2종을 새롭게 합성하고, 이를 바이오 나노센서에 적용했다. 이를 통해 극미량으로도 육류의 신선도를 정밀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특히 전자 코를 유심 교체형으로 설계해 센서 교체가 가능하도록 하고, 소형 배터리를 사용해 휴대성을 높였다.

권오석 박사는 "카다베린과 푸트레신 화합물의 생성량 모니터링을 통해 육류 신선도 측정뿐만 아니라 육류가 온도, 습도 등 부패에 영향을 주는 상관관계를 분석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향후 제품화를 통해 먹거리 안전과 식품 연관 산업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개발된 기술을 기업에 기술이전해 제품 실용화를 준비할 예정이다. 이번 연구는 지난달 24일 국제학술지 '바이오센서와 바이오전자'(Biosensors and Bioelectronics)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김인한 기자 science.in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