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제훈 홈플러스 사장 "역성장 고리 끊는 원년…투자·성장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직원 대상 '2022년 경영전략 보고' 비대면 생중계

중·장기 전략 발표…적극 투자 바탕 '성장'에 중점

올해 17개 점포 리뉴얼…와인·완구·가전 등 전문매장 조성

아시아경제

이제훈 홈플러스 사장이 지난 24일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본사에서 진행된 '2022년 경영전략 보고' 자리에서 직원들에게 신년 경영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홈플러스는 올해 경영전략의 핵심 키워드로 '성장'과 '투자'를 꼽았다. '객수 회복을 위한 성장'을 위해 과감한 투자와 혁신을 단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올 한해 우리 회사의 전략적 기조는 '객수 회복을 통한 성장'입니다. 기본으로 돌아가 우리의 모든 행동을 소비자의 눈으로 바라보고 결정할 것입니다. 투자가 필요한 곳에는 투자를 하고 경쟁력이 미흡한 부분에선 반드시 개선이 이뤄지도록 할 것입니다."

이제훈 홈플러스 사장은 지난 24일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본사에서 '2022년 경영전략 보고'를 열고,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전 직원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이 사장은 홈플러스의 중·장기 전략과 비전에 대해 발표하고, 각 부문별 2022년의 주요 경영전략을 전 직원들에게 전달했다. 이번 행사는 이 사장의 제안에 따라 사장과 임원진이 직원들에게 '보고'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 사장은 2022년 경영전략 키워드로 '성장'과 '투자'를 꼽았다. '고객 만족'에 대해서도 강조하면서 "올해는 반드시 역성장의 고리를 끊는 원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고객 경험 개선을 통해 브랜드 자산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객수 성장을 이끌어내겠다"고 했다.

이날 발표된 홈플러스의 중·장기 6대 전략은 ▲점포 운영 상향 평준화 ▲대표 카테고리 상품의 혁신적 개발 ▲적극적인 온라인 사업 확장 ▲환경 개선 및 미래형 콘셉트 매장 ▲홈플러스 올라인(All-Line) 통합 마케팅 ▲활기차고 긍정적인 홈플러스 문화다.

이 사장은 "안타깝게도 홈플러스는 최근 몇 년 동안 고객의 이탈로 인한 역성장을 기록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유통환경의 변화도 요인이지만, 소비자들의 높아지는 기대를 충족시키는데 미흡했다는 점도 저조한 실적의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올해는 고객이 홈플러스를 경험하는 모든 접점에서 긍정적인 평가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해, 그동안 떠났던 고객을 다시 불러오고 홈플러스를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고객층을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홈플러스는 현재 인천 간석점, 송도점, 청라점, 작전점, 서울 월드컵점 등 주요 점포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새단장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총 17개 점포를 리뉴얼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리뉴얼 점포는 식품 진열 비중을 더 키운 '초대형 식품 전문 매장(Mega Food Market)'으로 탈바꿈한다. 각 상권에 따라 고객들의 쇼핑 경험을 높일 수 있는 와인·완구·가전제품 등 카테고리별 전문매장을 조성한다.

슈퍼마켓(SSM) '홈플러스 익스프레스'도 공격적인 출점과 신선·간편식 전문매장 확대를 통해 성장을 도모하고, 로컬 상권의 '이웃 슈퍼'의 역할을 맡아 지역 고객의 쇼핑 편의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상품은 고객들이 가장 많이 사고 자주 사는 대표 과일에 대한 직영농장을 운영하고, 소고기 등 정육코너에서의 맞춤형 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신선식품 품질 혁신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또 즉석식품과 밀키트, 가정간편식(HMR), 와인 등 코로나19로 인해 성장세가 뚜렷한 식품에 대한 상품 확대와 진열환경 개선도 진행한다. 이를 통해 원하는 상품을 언제든 구매할 수 있는 매장, 쾌적하고 안전한 쇼핑공간을 통해 점포 운영방식을 상향 평준화시켜 홈플러스 오프라인 매장을 찾는 고객을 늘리겠다는 포부다.

온라인 사업 역시 공격적인 투자로 배송경쟁력을 더 높이고, 매장공간을 활용하는 '올라인' 사업의 확대를 진행한다.

이같은 전략을 실행하기 위한 투자도 단행한다. 올해 홈플러스는 2020년 대비 3배 이상의 비용을 투입해 매장과 상품, 온라인, 사람에 대한 투자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 사장은 "25년 저력을 자산 삼아 이 전략을 2만여 직원과 함께 실행에 옮긴다면 홈플러스는 소비자들의 칭찬을 받는 유통업체, 우리 모두가 자부심을 가지고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직장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직원들의 동참을 요청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