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전 여친 폭행' 아이언, 갑작스런 사망 1주기..향년 29세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최나영 기자] 래퍼 아이언(본명 정헌철)이 사망 1주기를 맞았다.

고(故) 아이언은 지난 해 1월 25일 사망했다. 향년 29세.

경찰에 따르면 아이언은 이날 오전 10시 25분께 서울 중구 소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아이언을 아파트 경비원이 발견하고 신고,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을 거뒀다. 고인의 타살 혐의 점과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아이언은 지난 2014년 Mnet '쇼미더머니' 시즌3에 출연해 준우승을 차지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더욱이 준결승전에서 선보인 곡 '독기'는 음원차트 1위를 휩쓸 만큼 인기를 모았다. 이후 아이언은 2015년 데뷔 싱글 'blu', 2016년 정규 앨범 '록 보텀(ROCK BOTTOM)' 등을 발표하며 뮤지션으로서 입지를 다졌다.

그러나 그는 생전 실력만큼 여러 논란과 오명에 휩싸였던 바다.

OSEN

지난 2016년 아이언은 대마초 흡연 혐의(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 받았다.

2017년에는 자신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여자친구 A씨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아이언은 A씨의 얼굴을 때리고 흉기로 허벅지에 상해를 입혔으며 협박한 혐의를 받았다. 항소심 끝에 2018년 11월, 아이언은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받았다.

이 가운데 아이언은 지난해 자신의 SNS에 "4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제 인생을 많이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아프고, 억울하고, 화가 나고, 슬프고 그 끝엔 제 자신이 있더라. 책임져야 하는, 제 스스로 한 선택들이 있었다"며 "제가 '멋'이라고 생각했던 많은 것들이 사회에 통용되지 않는 저만의 어설픈 정의였다는 깨달음과 앞으로 어떠한 마음가짐으로 어떠한 행보를 이어나가야 할 지에 대한 고민 등 저라는 사람은 바보같이도 직접 느껴보고 경험해봐야만 무엇이 옳고 그른지 깨닫는 것 같다"라고 심경을 털어놓으며 가수로서의 컴백을 예고해 팬들의 관심을 모으기도.

OSEN

그러다 아이언은 같은해 12월 자택에서 자신에게 음악을 배우던 가수지망생 룸메이트 B씨(18)를 야구방망이로 수십차례 때린 혐의(특수폭행 혐의)로 체포됐다. 이와 관련해 아이언은 "훈육 차원이었다"라고 해명했지만 비난은 이어졌다.

이어 아이언은 특수폭행 혐의 조사를 받던 중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게 됐다. 이에 따라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다.

/nyc@osen.co.kr

[사진]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