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지혜 딸 태리, 동생에 질투 폭발…"매일 전쟁·눈물 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서희 기자] 가수 이지혜가 딸 태리의 근황을 공유했다.

이지혜는 26일 자신의 SNS에 "모든 게 다 태리꺼라며 떼쓰기 시작. 그 어떤 곳도 안전한 곳이 없네"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이어 "#아기 침대 #이것도 내꺼야 #짠한 둘째 #눈도 못 마주친 지 오래 #첫째의 질투 #원래 이렇게 힘든 거였나요 #육아 #매일이 전쟁 #매일이 육수 #아 눈물 나"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이며 육아 전쟁을 알렸다.

공개된 사진 속 이지혜의 큰딸 태리는 아기 침대에 올라가 해맑게 웃고 있다. 이지혜의 글로 미루어 보아 동생이 생긴 후 질투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해당 게시물을 누리꾼들은 "원래 둘째가 태어나면 첫째가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고 하더라. 그래도 태리는 많이 의젓하고 속이 깊은 아이니까 금방 동생과 잘 지낼 것이다", "아직 태리도 어리고 아기니까요", "이제 전쟁 시작이네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공감했다.

이지혜는 2017년 세무사인 문재완과 결혼해 슬하에 태리, 엘리 양을 두고 있다. 최근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엘리의 출산 과정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